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차 연구원들이 '지옥의 레이스' 출전…"실전체험 위해"

송고시간2017-05-24 11:31

고성능 브랜드 'N' 차량 개발에 실주행경험 반영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현대자동차[005380] 젊은 연구원들이 고성능 브랜드 'N'의 주행 성능을 체험하기 위해 24시 동안 쉬지 않고 이어지는 내구레이스에 직접 드라이버로 나선다.

현대자동차는 남양연구소 연구원 4명이 고성능 브랜드 'N' 차량이 가혹한 상황에서 어느 정도의 내구성과 주행 성능을 갖췄는지 테스트하기 위해 27~28일 열리는 독일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 레이스' 본선에 직접 출전한다고 24일 밝혔다.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는 24시간 동안 가장 많은 주행거리를 기록한 차량이 우승하는 대회다.

대회가 열리는 뉘르부르크링 서킷은 총 길이 25km에 좁은 노폭과 심한 높낮이 차, 보이지 않는 급커브 등 가혹한 주행환경으로 인해 '녹색지옥(The Green Hell)'이라 불린다.

이로 인해 24시 내구레이스의 완주율은 50∼60%대에 불과하다. 지난해 2.0 터보 클래스 본선에도 출전차량 158대 중 101대(64%)만 완주에 성공했다.

현대차 연구원들이 4월23일 개최된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 예선전 경기를 끝내고 본선 참가 라이선스 취득을 축하하는 모습. 왼쪽부터 지영선 연구원, 김재균 연구원, 윤주혁 연구원, 권종혁 연구원. [현대차 제공=연합뉴스]

현대차 연구원들이 4월23일 개최된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 예선전 경기를 끝내고 본선 참가 라이선스 취득을 축하하는 모습. 왼쪽부터 지영선 연구원, 김재균 연구원, 윤주혁 연구원, 권종혁 연구원. [현대차 제공=연합뉴스]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 레이스는 24시간 동안 쉬지 않고 이어지므로 차량성능뿐 아니라 이를 견딜 수 있는 운전자의 강한 체력도 요구되며, 라이선스가 있는 프로 드라이버가 아니면 출전이 불가능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프로 드라이버가 아닌 연구원들이 직접 레이스에 출전하는 까닭은 고성능 브랜드 'N'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서 가혹 상황에서의 실주행경험이 차량 개발에 매우 중요하다는 판단 때문이라고 현대차는 설명했다.

레이스에 참가하는 연구원은 권종혁 연구원(34·고성능차성능개발1팀), 김재균 연구원(31·전력제어개발팀), 지영선 연구원(33·파이롯트샤시주행개발팀), 윤주혁 연구원(31·현가조향설계1팀) 등 총 4명이다.

이들은 레이스 참가에 필요한 라이선스 취득을 위해 7개월간 바쁜 업무 중에도 체력 단련과 서킷 주행을 통해 틈틈이 기초체력과 지구력을 다지며 대회 출전 준비를 해왔다.

이들은 지난 3월과 4월에 열린 'VLN(뉘르부르크링 내구레이스)'과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 예선전'에 출전해 누적 주행 랩수 18랩 이상과 참가한 클래스에서 상위 75% 이내 성적을 달성, 4명 모두 라이선스를 취득했다.

지난 4월23일 개최된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 예선전에서 'i30 N'이 뉘르부르크링 서킷을 주행하고 있는 모습. [현대차 제공=연합뉴스]

지난 4월23일 개최된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 예선전에서 'i30 N'이 뉘르부르크링 서킷을 주행하고 있는 모습. [현대차 제공=연합뉴스]

레이스에는 고성능 'N'의 첫 번째 모델인 'i30 N' 2대가 출전하며, 프로 드라이버를 포함해 총 8명(대당 4명씩 탑승)이 참가해 24시간 동안 교대하며 운전한다.

현대차는 이번 대회를 통해 얻는 연구원들의 경험과 다양한 데이터를 고성능 브랜드 'N'이 추구하는 '운전의 재미' 구현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고성능 'N'의 첫 모델이 될 'i30 N'을 올해 하반기 유럽에 출시할 예정이며, 이번 24시 내구 레이스 본선 대회를 i30 N의 양산 전 마지막 성능 테스트의 장으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는 한국시간 27일 저녁 8시 45분부터 24시간 동안 대회 장면을 현대차 모터스포츠 페이스북을 통해 생중계할 예정이다.

4월23일 열린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 예선전에서 기술스탭들이 'i30 N'을 점검하는 모습. [현대차 제공=연합뉴스]

4월23일 열린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 예선전에서 기술스탭들이 'i30 N'을 점검하는 모습. [현대차 제공=연합뉴스]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