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일부 "北 도발 강력 대응…민간교류는 유연하게"(종합)

송고시간2017-05-24 11:49

통일부 정례브리핑하는 이덕행 대변인
통일부 정례브리핑하는 이덕행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정부가 북한의 도발에는 강력히 대응하되 남북 민간교류는 유연하게 검토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덕행 통일부 대변인은 24일 정례브리핑에서 '유엔에서 대북제재를 논의하고 있는데, 남북간 민간교류는 이와 관계없이 유연하게 검토하느냐'는 질문에 "정부는 북한의 도발에 대해서는 강력히 대응해나간다는 기본 원칙을 확고하게 갖고 있다"고 답변했다.

이어 "다만, 현재 남북관계가 계속 단절되는 것은 한반도 상황과 관련해 바람직하지 않은 측면이 있기 때문에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틀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민간교류 등은 유연하게 검토해 나간다는 생각"이라며 지난 22일 밝힌 정부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북한의 지난 21일 탄도미사일 '북극성-2'형 발사를 규탄하고 추가적인 대북 제재 결의 여부를 논의하고 있다.

이 대변인은 "유엔에서 (논의)하는 대북 제재 결의안은 사실 대한민국이 주도하고 유관국과 협의하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 문제를 풀기 위한 우리 노력의 일환"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북한이 핵동결을 하면 한미연합훈련을 중단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그런 문제는 유관부서(국방부) 역할이라 통일부에서 답을 드리는 것은 적당치 않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에 대해 정부는 제재와 대화를 포함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서 강력히 대응해 그 문제를 풀겠다는 입장이고, 그 기초에는 한미동맹이 있다"고 말해 미국과의 충분한 협의가 우선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등 민간단체의 대북접촉 승인 여부에 대해선 "현재 통일부가 중심이 돼 검토하고 있다"면서 "조만간 입장을 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