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이올리니스트 이지윤, 베를린 슈타츠카펠레 악장됐다

송고시간2017-05-24 10:33

베를린 슈타츠카펠레 악장으로 임명된 이지윤

베를린 슈타츠카펠레 악장으로 임명된 이지윤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바이올리니스트 이지윤(25)씨가 독일의 명문 악단 베를린 슈타츠카펠레의 악장으로 임명됐다.

24일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23일(현지시간) 종신 음악감독 다니엘 바렌보임이 참석한 최종 오디션에서 악장으로 선발됐다.

그는 2017~2018년 시즌이 시작되는 오는 9월부터 오케스트라에 합류해 악장으로 활동을 시작하며 2년 후 종신 여부가 결정된다.

베를린 슈타츠카펠레는 4인 악장 체제를 유지하는데, 이씨가 최연소다.

그는 "생애 처음 도전한 오케스트라 오디션에서 좋은 결과를 얻게 돼 기쁘다"며 "바렌보임과 함께하며 더 큰 음악적 발전을 이룰 기회를 얻게 돼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베를린 슈타츠카펠레는 1570년 창단돼 약 45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유럽의 명문 악단이다. 멘델스존, 바그너, 리하르트 슈트라우스 등의 작곡가들이 음악감독으로 활동하고, 빌헬름 푸르트벵글러, 헤르베르트 폰 카라얀 등의 명지휘자가 이끌어왔다. 1992년부터는 바렌보임이 이끌고 있다.

한예종 영재 출신의 이지윤은 2004년 금호영재 콘서트를 통해 데뷔했다. 2013년 다비드 오이스트라흐 콩쿠르, 2014년 윈저 페스티벌 국제콩쿠르, 2016년 칼 닐센 국제 바이올린 콩쿠르 등에서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sj99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