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한국상품 통관제재 슬며시 풀었다…사드 이전수준 회복

송고시간2017-05-24 10:24

中지방정부들, 韓과 협력재개 타진…韓무역사절단 中서 환대

中 온라인 여행사 씨트립관계자 "韓관광금지, 7∼8월 풀릴 가능성"

중국에 수출되는 한국 상품들
중국에 수출되는 한국 상품들

[연합뉴스TV 제공]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김진방 특파원 = 중국 당국이 한국 상품에 대해 까다롭게 적용하던 통관 제재를 주한미군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문제로 한중 갈등이 발생하기 이전 수준으로 회복시킨 것으로 확인됐다.

24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와 코트라 중국 본부 등에 따르면 이달 중순 중국 해관(세관 격)의 한국산 식품에 대한 통관 샘플링이 사드 이전 수준으로 돌아가 한국 기업들의 수출이 원활해졌다.

상품 통관 때 샘필링 갯수를 늘림으로써 통관 지연은 물론 하자 발생 건수 증가를 유도하는 사실상 통관 제재를 내려놓은 것이다.

지난해 7월 사드 갈등이 불거진 뒤 한국산 식품에 대해 상품 라벨까지 꼼꼼히 점검하며 퇴짜를 놨던 중국 당국이 문재인 대통령 취임 이후 한·중 관계 개선 분위기가 흐르자 사실상 보복성 통관 강화 이전 수준으로 돌리고 있는 셈이다.

aT 관계자는 "4월까지는 한국산 식품에 대한 샘플링 검사 비율이 굉장히 높아 통관하기 매우 어려웠다"면서 "그런데 5월 중순부터 샘플링 비율이 사드 이전으로 돌아간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중국 당국의 검사 또한 이전처럼 꼼꼼하게 검사하기보다 안전성과 성분 검사만 통과하면 통관할 수 있도록 해주는 분위기"라고 덧붙였다.

중국 내 대형마트 등에서 한국 식품 입점에 대한 거부감은 여전하지만 네이멍구(內蒙古) 지역의 경우 한국 식품 유입이 점차 늘고 있는 등 사드로 인해 경색됐던 한국 상품 불매 분위기도 가라앉는 분위기도 감지된다.

한국 업체들을 대하는 중국 지방정부의 분위기도 크게 달라지고 있다.

중국 지방 정부들은 최근 들어 한국 업체 또는 기관과 사드 갈등으로 지연됐던 협력 사안을 다시 하자며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코트라 관계자는 "최근 충칭 등 여러 지역을 다녀왔는데 현지 정부의 반응이 긍정적이었다"면서 "일부 지역 정부에서는 연기된 협력 사업을 하자고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으며 한국 업체의 민원 사업에 대해서도 긍정적인 조치를 하려 하고 있다"고 전했다.

'사드 보복' 진정 기미…기업들, 中서 다시 진격 채비(CG)
'사드 보복' 진정 기미…기업들, 中서 다시 진격 채비(CG)

[연합뉴스TV 제공]

이런 분위기를 반영하듯 근래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첫 방중 무역사절단이 중국 측의 환대를 받았다.

강원도 무역사절단은 문 대통령이 당선된 지난 10일부터 12일까지 정저우(鄭州)에서 화장품, 전자제품 등 10여개 한국 업체의 상품 설명회를 했는데 그 자리에 중국 바이어 20여개사가 참여해 성황을 이뤘다.

행사에서 허난(河南)성 내 주요 도시 바이어와 베이징(北京), 상하이(上海)에 본부를 둔 허난성 지점 바이어 등이 참석해 모두 54건의 상담이 이뤄졌을 정도로 한국 제품에 큰 관심을 보였다.

허난성에서 한국 제품을 취급하는 바이어들은 사드 문제로 매출액이 40~50% 감소했으나 한국 대선을 기점으로 한·중 관계가 안정되면서 향후 전망을 긍정적으로 본다면서 한국 제품에 적극적인 태도를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가운데 아직 중국 당국과 관영 매체 주도로 조성한 반한 감정이 일부 남아있어 한국 제품에 대한 호감도가 많이 떨어진 상태이지만, 중국 내 바이어 상당수는 문 대통령 취임 이후 한중관계를 낙관하면서 한국 제품을 발굴해 판매하려는 의지를 보이고 있다고 코트라측은 전했다.

한편, 관광 분야 또한 지난 3월 15일부터 중단된 중국인 단체 관광의 재개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중국 최대 온라인 사이트 씨트립 관계자는 "중국인들의 한국 단체 관광에 대한 별다른 통지를 받은 바 없다"면서 "현재 분위기로 보면 7월 또는 8월에 재개될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고 말했다.

중국, 한국상품 통관제재 사드 이전 수준 회복 (PG)
중국, 한국상품 통관제재 사드 이전 수준 회복 (PG)

[제작 최자윤]


president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