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두테르테와 통화하며 "김정은, 핵무기 가진 미치광이"(종합)

송고시간2017-05-24 10:48

두테르테에게는 "당신 좋은 사람"…마약전쟁 '칭찬'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을 "핵무기를 가진 미치광이"라고 표현한 것으로 알려졌다.

23일(현지시간)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지난달 29일 트럼프 대통령과 두테르테 대통령이 전화통화로 나눈 대화를 기록한 필리핀 정부의 기밀문서를 입수해 이같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의 정신상태에 안정적인지에 대해 두테르테 대통령의 의견을 물으며 북한의 실패한 미사일 발사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는 "그의 모든 로켓이 추락하고 있다. 그건 좋은 소식"이라고 말했다.

그러자 두테르테 대통령은 김정은이 "폭탄, 그의 장난감을 갖고 놀고 있다"며 "그의 정신은 제대로 작동하지 않으며 한순간 미쳐버릴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지난달 보낸 핵잠수함 2척을 포함해 한반도 주변에 많은 화력을 배치했다고 강조했다.

전화통화하는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EPA=연합뉴스]

전화통화하는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EPA=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한반도 긴장 고조를 우려하면서 "우리는 핵무기를 가진 미치광이(madman)가 풀어지도록 내버려둘 수 없다"며 "우리는 그가 가진 것보다 더 많은 화력을 보유했지만 이를 사용하고 싶지는 않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두테르테 대통령의 전화통화는 어떻게 북한에 대응할지, 또 중국이 김정은 정권에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는지에 초점이 맞춰졌다고 WP는 전했다.

중국이 김정은을 장악할 힘이 있느냐고 트럼프 대통령이 묻자 두테르테 대통령은 "그렇다. 결국 마지막 카드 '에이스'는 중국뿐"이라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문제를 해결하기를 바라지만 중국이 안 하면 우리가 할 것"고 하자 두테르데 대통령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에게 전화를 걸어 북한 행동을 바꾸는 중요성을 강조하라고 권했다.

이러한 두 정상의 상세한 대화는 백악관이 공식 발표한 내용과 크게 다르지 않지만, 외국 정상들에게 대북 압박 강화를 요청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절박함을 더 깊이 보여준다고 WP는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을 '미치광이'라고 부른지 3일 후인 이달 1일 언론 인터뷰에서는 김정은과 만나는 게 적절하다면 '영광스럽게'(honored) 만나겠다고 밝혀 논란이 일었다.

이날 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또 두테르테 대통령에게 "좋은 사람"이라며 두테르테가 벌이고 있는 '마약과의 전쟁'에 대해 칭찬했다고 온라인매체 인터셉트는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많은 나라에 문제가 있다. 미국도 그렇다. 그렇지만 당신은 정말 일을 잘 하고 있다. 전화해서 이 말을 전해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에 두테르테 대통령은 "마약이 필리핀에 고통을 안겨주고 있어 나라를 지키기 위해 뭔가를 해야 했다"고 답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전적으로 이해한다. 이해하지 못한 전임 대통령도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는 두테르테 대통령의 마약전쟁과 인권탄압에 비판적이었던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을 가리킨 것으로 보인다.

필리핀에서는 작년 6월 말 두테르테 대통령이 취임 이후 7천∼8천 명 이상의 마약용의자가 경찰이나 자경단 등에 의해 사살된 것으로 알려졌다.

전화통화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EPA=연합뉴스]
전화통화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EPA=연합뉴스]

ric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