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무디스, '부채리스크' 중국 국가신용등급 한단계 강등(종합2보)

송고시간2017-05-24 10:47

Aa3→A1, 등급전망 '안정적'…"잠재성장률 5%로 떨어질 것"

강등소식에 역외 위안화 장중 0.13%↓…상하이증시 장중 0.9%↓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가 24일 중국의 국가신용등급을 Aa3에서 A1으로 한 단계 강등했다.

A1은 한국(Aa2)보다 두 단계 아래 등급이다.

무디스는 이날 성명을 통해 중국의 부채가 늘어나고 경제 성장률이 둔화하는 가운데 재무 건전도가 악화하고 있다며 강등 배경을 설명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보도했다.

무디스는 "중국 경제 전반의 레버리지(차입)가 향후 몇 년 간 더 늘어날 것"이라며 "예정된 개혁이 레버리지 증가 속도를 늦출 수는 있겠지만 막을 수는 없다"고 전망했다.

이어 "(중국) 당국이 경제성장률 유지에 매달리면서 일관된 경기부양책을 내놓을 것"이라며 "중국 정부의 경기부양책이 경제 전반의 부채 증가에 기여하게 된다"고 밝혔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중국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총부채 비율은 2008년 160%에서 지난해 말 260%로 급증했다.

무디스는 또 향후 5년의 잠재성장률이 약 5%로 떨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중국의 경제성장률은 2010년 10.6%를 기록한 이후로 둔화해 2016년 6.7%까지 떨어졌다.

GDP 대비 정부 직접부채 규모는 내년 40%에 이어 2020년에는 45%로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지방정부투자기관(LGFV) 채권 발행이나 국유기업(SOE) 투자 등을 통한 간접 부채도 계속 늘어날 전망이다.

다만 중국의 신용등급 전망은 '안정적'으로 평가했다.

중국 국가신용등급 강등 소식이 전해지면서 외환시장도 출렁였다.

역외시장에서 달러 대비 위안화 환율은 이날 오전 9시 21분(한국시간) 전날 종가보다 0.13% 상승한 달러당 6.8900위안을 기록했다.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센터는 이날 달러 대비 위안화 기준환율을 전날보다 0.14% 오른 달러당 6.8758위안으로 고시했다. 위안화 환율이 올랐다는 것은 위안화 가치가 떨어졌다는 의미다.

중국 증시 주요지수도 개장 직후 급락했다.

상하이종합지수는 이날 오전 10시 41분 전날 종가보다 0.93% 하락한 3,033.53에 거래되고 있다.

선전종합지수는 1.48% 빠진 1,762.90을, 대형주 중심인 CSI 300지수는 0.71% 하락한 3,399.94를 보였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heev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