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무디스, 중국 국가신용등급 Aa3→A1 한단계 강등(종합)

"잠재성장률 5%로 떨어질 것"…신용등급 전망 '안정적'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가 24일(현지시간) 중국의 국가신용등급을 Aa3에서 A1으로 한 단계 강등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보도했다.

A1은 한국(Aa2)보다 두 단계 아래 등급이다.

무디스는 이날 성명을 통해 중국의 부채가 늘어나고 경제 성장률이 둔화하는 가운데 재무 건전도가 악화하고 있다며 강등 배경을 설명했다.

무디스는 "(중국 정부의) 개혁이 경제와 금융 시스템을 바꾸어나가겠지만, 경제 전반의 부채 증가는 막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며 "중국 정부의 경기부양책이 경제 전반의 부채 증가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향후 5년의 잠재성장률이 약 5%로 떨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중국의 신용등급 전망은 '안정적'으로 평가했다.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연합뉴스TV 제공]


heev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4 09: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