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민 400명, 서울시합창단과 세종문화회관 무대 선다

송고시간2017-05-24 11:15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세종문화회관 서울시합창단은 27일 오후 3시 회관 대극장에서 시민합창단 400명과 함께 '세계명곡 페스티벌'을 무대에 올린다고 24일 밝혔다.

공연은 '즐거운 나의 집', '대장간의 합창', '히브리 노예들의 합창' 등 유명 오페라 합창곡과 노래 메들리를 대규모 합창으로 들려주는 자리다.

시민합창단은 매주 월요일마다 모여 서울시합창단 김명엽 단장과 서울시합창단의 지도를 받았다. 전업주부, 취업 준비생, 공무원, 신문사 문화부장 등 다양한 이들이 시민합창단으로 참여하고 있다.

이번 공연에는 난파합창단, 정신57코러스, 하르모니아합창단 등 아마추어 합창단 6개도 참여한다. 군포 프라임 필하모닉오케스트라는 하모니를 더한다.

김명엽 단장은 "합창은 화합이 중요한 장르"라며 "여러 목소리가 모여 조화를 이뤄야 멋진 하모니를 만들어낼 수 있다. 더 많은 서울시민이 합창하며 조화롭게 지내면 좋겠다"고 말했다.

티켓은 1만∼5만원이다. 문의 ☎ 02-399-1000.

시민 400명, 서울시합창단과 세종문화회관 무대 선다 - 1

ts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