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산경찰, '지그재그형' 음주단속…"경찰관 부상·도주 방지"

송고시간2017-05-24 09:18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울산지방경찰청은 음주단속 현장에서 인명 피해를 예방하고 음주차량 도주를 방지하고자 '지그재그형' 음주단속을 전면 시행한다고 24일 밝혔다.

지그재그형 음주단속 예시
지그재그형 음주단속 예시

[울산지방경찰청 제공=연합뉴스]

그동안 경찰은 차로 주행 방향을 따라 라바콘과 음주단속 입간판을 설치하고 경찰관을 배치하는 이른바 '일자형' 음주단속을 했다.

이런 방식 때문에 음주 운전자가 급발진 등으로 단속을 피해 도망가는 일이 끊이지 않았고, 이 과정에서 경찰관이 다치거나 숨지는 사고도 발생했다.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간 음주운전 단속을 하다 다치거나 숨진 경찰관(의경 포함)은 전국적으로 185명에 달한다.

경찰이 도입한 지그재그형 단속은 단속지점 평균 20∼30m 전부터 감속 구간을 지정, 차량이 속도를 줄이도록 유도하는 방식이다.

단속지점 전·후에 순찰차를 비스듬히 주차, 인위적으로 '병목현상'을 만들어 단속구간 시작과 끝 지점에 1개 차로만 열어두는 것이다.

단속구간 내부를 S자 형태로 만들어 차량이 지그재그 운행하면서 속도를 줄이고, 차량 도주를 방지해 경찰관 안전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경찰은 기대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진입 차로가 줄어들어 차량이 정체되는 단점이 있을 수 있지만, 단속지점 선정이나 순찰차 배치에 교통 상황을 최대한 반영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다.

hk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