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맨체스터 공연장 테러 후유증…팝스타 英공연 잇따라 취소

송고시간2017-05-24 08:27

블론디·테이크댓 '추모' 위해 공연 취소…안전 우려에 취소 요청도

미국 팝스타 아리아나 그란데의 2015년 인도네시아 공연 모습[EPA=연합뉴스]

미국 팝스타 아리아나 그란데의 2015년 인도네시아 공연 모습[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영국 맨체스터 아레나 공연장에서 일어난 자살 폭탄 테러 여파로 가수들이 잇따라 영국 공연 일정을 취소하고 있다.

지난 22일(현지시간) 이곳에서는 미국 팝스타 아리아나 그란데의 콘서트가 끝난 후 출입구에서 폭탄이 터져 어린이 등 22명이 숨지고 59명이 다쳤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록밴드 블론디는 맨체스터 테러 희생자들에게 조의를 표하는 취지에서 23일 밤 런던에서 개최하려 했던 콘서트를 취소했다.

블론디의 리드싱어 데비 해리는 런던 콘서트 취소 사실을 트위터로 알리며 "공연 일정을 다시 짜서 곧 공지하겠다"고 밝혔다.

맨체스터에서 결성된 영국 팝그룹 테이크 댓도 테러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뜻에서 23일 리버풀, 25∼27일 맨체스터에서 각각 열 예정이었던 콘서트를 취소했다.

아리아나 그란데의 다음 공연인 25일 런던 콘서트는 예정대로 열릴지 아직 확실하지 않다.

팝스타 저스틴 비버의 매니저 스쿠터 브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달린 영국 공연 취소를 요구하는 팬들의 댓글[인스타그램 캡처]

팝스타 저스틴 비버의 매니저 스쿠터 브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달린 영국 공연 취소를 요구하는 팬들의 댓글[인스타그램 캡처]

캐나다 출신 팝스타 저스틴 비버의 팬들은 오는 7월 런던 하이드파크에서 열리는 비버의 야외 콘서트를 취소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팬들은 소셜미디어와 비버 매니저인 스쿠터 브론의 인스타그램 계정 등을 통해 가수와 팬들의 안전을 위해 영국 공연 일정을 취소해달라고 요구했다.

그러나 테러 이후에도 영국을 비롯해 유럽에서의 공연을 예정대로 진행하기로 한 가수들도 있다.

영국 록밴드 아이언 메이든은 오는 24일 영국 카디프, 27∼28일 런던에서 예정대로 공연을 펼친다. 영국 싱어송라이터 필 콜린스도 내달 2일 리버풀, 이어 4일부터 5일간 런던에서 열리는 콘서트 일정에 변동이 없다.

캐나다 가수 셀린 디옹은 내달 25일 맨체스터 아레나 공연을 포함해 런던, 코펜하겐, 스톡홀름, 파리에서 열릴 예정인 콘서트 일정을 바꾸지 않기로 했다.

공연장 테러가 발생한 영국 맨체스터의 앨버트광장에서 23일(현지시간) 한 여성이 희생자들을 애도하기 위해 촛불을 밝히고 있다.[AFP=연합뉴스]

공연장 테러가 발생한 영국 맨체스터의 앨버트광장에서 23일(현지시간) 한 여성이 희생자들을 애도하기 위해 촛불을 밝히고 있다.[AFP=연합뉴스]

ric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