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산업연구원 "한국 4차 산업혁명 수준, 선진국에 4년 뒤져"

송고시간2017-05-24 11:00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우리나라의 4차 산업혁명 수준이 미국과 독일 등 주요 선진국을 따라잡으려면 약 4년이 걸린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산업연구원은 24일 발표한 '한국 제조업의 4차 산업혁명 대응 현황과 평가' 보고서에서 선진국 기업과 비교한 국내 제조업의 4차 산업혁명 대응 수준을 81점으로 평가했다.

이는 선진 기업을 100점으로 가정해 국내 기업의 상대적 대응 수준을 평가한 것으로 선진 기업과의 격차가 1년일 경우 5점으로 환산했다.

분야별로 보면 제조·공정 분야에서는 우리나라 제조업이 90점을 받아 격차가 2년에 불과했지만, 디자인(73점)과 브랜드 구축(75점) 등 분야에서는 5년 이상으로 벌어졌다.

산업군별로 보면 우리나라가 글로벌 경쟁력을 가진 IT(정보기술) 제품·IT 부품에서는 격차가 없거나 1~2년인 것으로 나타났지만, 신산업과 소재 산업군에서는 격차가 최대 6년이었다.

산업연구원은 "우리 제조업의 4차 산업혁명에 대한 대응은 선진국 대비 약 4년의 격차가 존재한다"며 "가치사슬별로 살펴보면 제조·공정이 가장 대응 수준이 높지만 여전히 선진 기업에 비해서는 2년 정도 뒤처진 것으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이어 "4차 산업혁명의 경쟁 원천은 제조·조립에서 소프트웨어·플랫폼 구축으로 급격하게 변화할 것"이라며 "기존의 제조업과 산업정책에 대한 고정관념과 제조업과 서비스업이라는 이분법적 사고에서 벗어나 새로운 여건 변화에 신속한 대응이 가능한 역량을 제고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blue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