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IS, 英콘서트 폭탄공격 배후 자처…美 "연관성 미확인"(종합2보)

송고시간2017-05-24 02:15

소셜미디어·선전매체에 주장…"칼리프국 병사가 십자군 속에 폭발물 설치"

英경찰 "자폭 테러" 발표에도 IS '순교' 언급 없어 의문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수니파 극단주의조직 '이슬람국가'(IS)가 어린이 등 22명이 숨진 영국 맨체스터의 콘서트장 폭탄테러의 배후를 자처했다.

IS는 23일, "칼리프국가(IS를 가리킴)의 병사가 군중 사이에 폭탄을 설치했다"는 내용으로 소셜미디어를 통해 성명을 발표했다.

IS는 앞으로 공격을 계속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IS 선전매체 아마크통신도 "칼리프국의 병사가 십자군 군중 속에 폭발물을 설치했다"고 주장하고, "십자군 30명이 사망하고 70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전날 밤 맨체스터 아레나에서 열린 미국 팝스타 아리아나 그란데의 콘서트가 끝난 후 출입구 한 곳에서 폭탄이 터져 어린이 등 22명이 숨지고 약 60명이 다쳤다.

맨체스터 경찰은 이번 폭발이 단독 자살폭탄공격이며, 현장에서 사망한 범인 신원이 영국에서 태어난 리비아계 살람 아베디(22)라고 공개했다.

그러나 IS의 성명은 영국 경찰의 발표와 달리 공격 주체가 '순교'했다는 표현이 없어 의문이 제기된다.

일반적으로 IS는 자폭 테러의 배후를 자처할 때마다 순교라는 표현을 쓴다. 순교는 지하드(이교도 대상 전쟁 행위) 신봉자에게 천국행 보증수표에 해당한다.

IS는 또 아마크통신의 배후 주장에서 처음 '보안 분대'가 공격을 수행했다고 표현했으나, 이는 영국 경찰의 단독 자폭이라는 발표와도 어긋난다. IS는 공격 주체를 '한 병사(전사)로 한차례 수정했다.

미국 국가정보국(DNI)은 IS의 배후 주장이 아직 사실로 확인되지 않은 단계라고 밝혔다.

댄 코츠 DNI 국장은 이날 미 상원 군사위원회 청문회에서 "IS는 사실상 모든 테러 공격을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한다"면서 "우리는 아직 (IS와 맨체스터 테러의) 연계점을 입증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IS 영국 맨체스터 아레나 테러 배후 주장 (PG)
IS 영국 맨체스터 아레나 테러 배후 주장 (PG)

[제작 최자윤]

英경찰 "맨체스터 경기장 폭발 '테러' 가능성"
英경찰 "맨체스터 경기장 폭발 '테러' 가능성"

(런던 AP=연합뉴스) 22일(현지시간) 영국 북부 맨체스터 경기장에서 미국 팝가수 아리아나 그란데의 공연 중 폭발이 발생, 무장 경찰들이 현장에 출동하고 있다. 경찰은 이날 폭발로 19명이 사망하고 50여 명이 부상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테러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정확한 상황을 수사 중이다.
ymarshal@yna.co.kr


tr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