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천신항 항로수심 16m 확보…대형 컨테이너선 운항

송고시간2017-05-24 06:00

(세종=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인천신항에 대형 컨테이너선이 다닐 수 있도록 항로수심을 14m에서 16m로 깊게 파는 항로증심 준설공사가 이달 말 완료된다.

당초 예상했던 완료 시점보다 1년 가까이 앞당겼다.

24일 해수부에 따르면 인천신항에는 현재 3천TEU급(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개) 접안시설과 2천TEU급 접안시설이 각각 2개씩 운영되고 있다. 오는 11월에는 2천TEU급 접안시설 2개가 추가로 개장한다.

이들 시설은 8천TEU급 대형 컨테이선도 접안할 수 있게 처음부터 설계됐으나 그동안 인천신항으로 이어지는 항로의 수심 일부가 14m 밖에 되지 않아 대형 선박이 운항할 수 없었다.

해수부는 이번에 항로수심을 16m까지 확보함에 따라 다음 달 중 수심변화를 알리는 '수로고시'를 하고 나면, 8천TEU급 선박도 이용할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해수부는 인천신항 항로증심 준설공사에 834억9천만원을 투입했다. 작년 1월 준설작업에 착공해 내년 4월 완료할 예정이었으나 해저에서 흙을 파내는 준설선 용량을 작년 7월 대폭 늘려 이달 말 끝내게 됐다.

해수부는 인천신항에 대형선박의 상시 입·출항이 가능해짐에 따라 대(對) 중국 국제물류 처리와 환적화물 유치 활성화, 수도권 물류기능 원활화 등의 효과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인천신항 항로수심 16m 확보…대형 컨테이너선 운항
인천신항 항로수심 16m 확보…대형 컨테이너선 운항

제3항로 진입항로 측과 4구역의 파란색 구간의 해저면에서 흙을 파내 수심을 14m에서 16m로 만들었다. [해수부 제공]

noano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