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스위스도 원전 퇴출 결정…국민투표에서 58% 찬성

송고시간2017-05-21 23:42

2050년까지 대체 에너지 개발 집중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전력 수입국인 스위스가 원전을 퇴출하고 대체에너지 개발을 활성화하기로 했다.

스위스 연방정부는 21일(현지시간) 국민투표에 올라온 '에너지 전략 2050' 법안이 58.2%의 지지를 얻은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스위스 베츠나우 원자력 발전소
스위스 베츠나우 원자력 발전소

[출처:위키미디어=연합뉴스]

연방정부가 주도한 이 법안은 풍력·태양열 발전 등 대체 에너지 산업에 보조금을 지급하고 가동 중인 원전 5기는 차례대로 멈추는 내용을 담고 있다.

스위스는 1969년 베츠나우 원전을 건설하면서 원자력 발전 국가가 됐다. 원자력이 스위스 전력 생산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35%에 이른다.

수력 발전이 60% 정도를 차지하고 태양열, 풍력 발전 비율은 5% 정도다.

스위스 정부는 현재 2천832기가와트(GWh)인 태양열·풍력 발전 용량을 2035년까지 네 배가량인 1만1천400기가와트로 확대할 계획이다.

베츠나우 원전은 2019년 가동이 중단되고 나머지 4기는 안전검사 연한이 차면 더는 정비하지 않고 폐쇄한다.

법안은 또 1인당 에너지 소비량을 2000년을 기준으로 했을 때 2020년까지 16%, 2035년까지 43% 줄이는 내용도 담고 있다.

스위스 극우 성향 정당인 국민당(SVP)은 투표 전 새 에너지 법안이 시행되면 4인 가족 기준으로 연간 3천200 스위스프랑(367만원)의 추가 비용이 든다며 반대했지만, 정부는 추가 비용이 40 스위스프랑(4만5천원)에 불과하다고 반박했다.

유럽에서는 최근 30년 동안 이탈리아가 원전 설비를 모두 없앴고 독일은 2022년까지 가동 중인 원전을 모두 폐쇄하기로 했다.

스위스는 2011년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를 계기로 탈원전 프로젝트를 마련했다.

스위스는 지난해 11월 녹색당 등이 주도해 원전을 2029년까지 모두 멈추자는 법안을 국민투표에 넘겼으나 54.2%가 반대해 부결됐다.

당시 정부는 2029년까지 원전을 모두 폐쇄하면 천문학적인 에너지 수입 비용이 발생한다며 대체안인 정부 안이 있으니 반대할 것을 촉구했다.

스위스 라이프슈타트 원전
스위스 라이프슈타트 원전

2011년 5월 스위스 북부 라이트슈타트 원전 앞에서 두 여성이 걷고 있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mino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