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경화 후보자 남편 "큰딸, 한국적 취득할 것…위장전입 맞다"

송고시간2017-05-21 22:54

이일병 명예교수 "딸 부담 덜고자 엄마로서 모교 보내고 싶었던 듯"

"美국적 취득·포기는 딸 선택…아내는 사람들과 관계 좋은 사람"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강경화(62) 외교부 장관 후보자의 남편 이일병(64) 연세대 명예교수는 미국에서 오래 생활했던 큰 딸이 국내 고등학교로 전학을 위해 잠시 위장전입을 한 사실이 있으며, 다시 한국 국적을 취득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 명예교수는 21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1984년 미국 매사추세츠) 유학 당시 딸을 낳아 아이가 이중국적이 됐고, 성인이 됐을 때 딸 스스로 미국 국적을 택했다"고 국적 취득 경위를 밝혔다.

다시 한국 국적을 신청하기로 한 이유에 관해서는 "엄마가 외교부 장관을 하는데 딸이 미국인이면 미국과의 외교에서 이해충돌이 일어날 수도 있으니까, 이런 부분을 딸에게 설명하자 흔쾌히 다시 한국 국적으로 바꾸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큰딸은 위장전입을 했던 게 맞다"고 인정하면서 "(강 후보자가) 엄마 입장에서 딸을 위해 그런 것 같다"고 말했다.

이 명예교수는 "큰딸이 미국생활을 마치고 돌아오면서 경쟁이 치열한 한국 고등학교에 가는 것에 부담을 느꼈다"면서 "엄마로서는 본인이 정을 붙였던 모교라면 딸에게도 그나마 낫지 않을까 싶었던 듯하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강 유엔 사무총장 정책특보를 외교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했다. 조현옥 청와대 인사수석은 강 후보자 장녀가 미국에서 이화여고로 전학할 당시 1년간 친척 집에 주소를 두면서 위장전입을 한 게 사실이라면서, "이런 문제에도 역량을 평가해 발탁했다"고 해명했다.

강 후보자의 장녀는 미국 국적으로 확인되기도 했으나, 조 수석은 "다시 한국 국적을 취득하기로 약속했다"고 밝혔다.

이 명예교수는 강 후보자는 어떤 사람이냐고 묻자 "사람들과 관계가 굉장히 좋고, 대학을 (연대 정법대) 수석으로 졸업할 정도로 모범생"이라고 평가했다.

이어서 "여성 인권 운동과 NGO 및 유엔 활동을 하면서 학생 때보다 더 강해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강 후보자가 "외국 사람들과 만나 일하기에는 전문성도 높고 인맥도 많지만, 한국을 떠나서 산 지 오래돼서 한국 국민과는 외교 문제에서의 감정이 조금 다를 수도 있다"면서 "그런 부분은 내가 도울 수 있으면 돕겠다"고 했다.

이 명예교수와 강 후보자는 연대 영자신문사 선후배 사이다. 학부 시절에는 교제하지 않았지만, 매사추세츠대학에서 각자 다른 전공 박사과정을 밟으면서 인연이 닿았다고 한다.

퇴임 후 경남 거제로 귀향해 블로그를 운영하는 이 명예교수는 "노후를 준비하고 있었는데 갑자기 계획에 없던 일이 생겼다"면서 "아내가 원한다면 서울로 올라가 도울 의향도 있으나 정해진 것은 없다"고 말했다.

2014년의 강경화
2014년의 강경화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는 한국 여성 외교관으로서 유엔 기구의 최고위직에 오른 강경화 유엔 사무총장 정책특보를 지명했다. 사진은 2014년 2월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 사무차장보 시절 외교부에서 기자회견하는 모습. 2017.5.21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h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