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U20월드컵] '기니 격파' 신태용호, 성적 좋으니 훈련장도 웃음꽃

송고시간2017-05-21 19:41

운동장에서 몸을 푸는 신태용호
운동장에서 몸을 푸는 신태용호

(전주=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기니 전 후 처음 열린 신태용호의 훈련에서는 웃음꽃이 떠나지 않았다.

2017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 출전 중인 한국 U-20 대표팀은 21일 전주월드컵경기장 보조구장에서 공개훈련을 했다.

전날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이승우(바르셀로나 후베닐A)와 임민혁(서울), 백승호(바르셀로나B)의 연속골을 앞세워 '아프리카 복병' 기니를 3-0으로 꺾은 뒤였다.

대표팀은 기니 전을 뛴 주전과 비주전으로 나눠, 주전들의 경우 회복 훈련에 주력했다.

이승우 등 일부 선수들은 그라운드 한쪽에서 근육을 풀며 시간을 보냈다. 서로 가벼운 농담을 주고받으며 웃는 등 분위기는 밝았다.

백승호 등 다른 선수들은 균형을 잃지 않고 패스하는 게임을 한 뒤 벌칙으로 꿀밤 때리기 등을 하기도 했다.

주전 선수들을 이끌고 몸을 푸는 신태용 감독
주전 선수들을 이끌고 몸을 푸는 신태용 감독

신태용 감독은 30분 정도 몸을 푼 뒤 주전 선수들을 이끌고 직접 운동장을 돌았다.

선수들은 운동장을 도는 와중에도 서로 이야기를 나누고 장난을 치는 등 자유로운 분위기였다.

조영욱(고려대)은 신태용 감독이 침착함을 강조했던 것과 달리 이날 훈련 분위기가 화기애애했다는 의견에 대해 "운동은 항상 이런 분위기 속에서 한다"면서 "오전에도 미팅했고, 아르헨티나전을 준비하며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표팀이 23일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2차전에서 아르헨티나를 꺾으면 16강 진출의 '9부 능선'을 넘게 된다.

bschar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