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해 국내 선사 발주 20척 중 13척은 중국이 수주…한국 7척뿐

송고시간2017-05-21 19:44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올해 들어 한국의 해운사가 발주한 선박 총 20척 가운데 13척이 중국 조선소에서 건조되고 국내 조선소에서는 7척만 건조 중인 것으로 집계됐다.

21일 영국의 조선·해운 분석기관 클락슨 리서치와 업계에 따르면 지난 1월부터 이번달 15일까지 국내 해운사가 발주한 선박은 총 20척으로 이중 국내 조선소에서 건조 중인 선박은 7척(35%)으로 나타났다.

작년 한국 해운사가 발주한 26척 중 22척(84%)을 국내에서 지은 것과 비교하면 올해 들어 자국 발주 물량 비중이 더 줄어든 것이다.

중국에 가장 많은 선박을 발주한 한국의 해운사는 국내 최대 벌크선사인 팬오션이었다. 팬오션은 올해 들어 벌크선 5척을 중국의 민영 조선소 장쑤뉴양쯔강에 주문했다.

또, 삼라마이더스(SM)그룹의 대한해운도 올해 들어 선박 6척 중 4척을 중국에 발주했고, 삼성물산은 특수선 4척을 중국에 발주했다.

반면 중국은 올해 들어 발주된 총 16척의 선박 가운데 16척 전부를 중국 조선소에게 맡겼다.

일본도 올해 들어 발주한 총 6척 중에서 4척(67%)을 자국 조선소에 맡겼다.

업계에서는 수주 가뭄과 글로벌 불황을 극복하기 위해 조선·해운 업종이 힘을 합치는 중국과 일본의 사례를 참고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다만 국내 해운사들로서는 중국의 조선소들이 가격 경쟁력을 앞세워 높은 기술력이 요구되지 않는 선박들에 대한 수주 경쟁에 나서는 경우 어쩔 수 없이 중국 조선소에 수주를 맡길 수밖에 없다는 입장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업 구조조정 과정에서 국내 중소형 조선소들이 줄어든 것도 기술 장벽이 높지 않은 일반 선박 시장에서 중국의 조선소들이 선전하는 이유로 꼽힌다.

업계 관계자는 "조선업 강자로 꼽히는 아시아 3국 중 자국 발주 비중 '꼴찌'는 한국 차지"라며 "어려울 땐 중국과 일본의 사례처럼 조선·해운 업계가 상부상조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드릴십 용접 작업
드릴십 용접 작업

[연합뉴스 자료사진]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