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축구 인천, 후반 41분 송시우 동점골로 전북과 무승부(종합)

송고시간2017-05-21 21:01

광주 물리친 포항, 전북 제치고 2위로 '껑충'

인천 이기형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 이기형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가 선두 경쟁에 바쁜 전북 현대의 발목을 잡았다.

인천은 21일 전북 전주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7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12라운드 전북과 원정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이날 이겼더라면 선두 자리에 복귀할 수 있었던 전북은 6승 4무 2패, 승점 22로 제주 유나이티드(승점 23)는 물론 포항 스틸러스(승점 22)에도 뒤진 3위로 내려섰다.

제주는 전날 대구FC를 꺾으면서 전북을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선제골은 전북의 몫이었다. 전반 33분 이재성이 페널티 지역 정면에서 몸을 돌리며 왼발 터닝슛으로 인천 골문을 갈랐다.

그대로 전북의 1-0 승리와 함께 선두 복귀가 눈앞에 다가온 듯했으나 인천 송시우가 후반 41분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페널티 지역 정면에서 통렬한 오른발 중거리포로 전북 홈 팬들을 허탈하게 만들었다.

전북은 슈팅 수 20-6으로 공격에서 우위를 보였으나 끝내 승점 3을 따내지 못하고 2위 유지에도 실패, 3위로 순위가 한 계단 더 내려갔다.

송시우는 지난해 4월 전북과 원정 경기에서도 0-1로 뒤진 후반 45분 동점 골을 터뜨려 무승부로 경기를 끝내게 한 선수다. 약 1년 만에 비슷한 광경을 재연한 셈이다.

인천은 이번 시즌 전북과 두 차례 맞대결에서 모두 무승부를 기록했다.

1승 5무 6패가 된 인천은 여전히 최하위에 머물렀다.

광주 경기에서는 포항이 광주FC를 2-1로 꺾고 2위로 올라섰다.

전날까지 승점 19로 5위였던 포항은 승점 22를 기록하며 전북과 동률을 이뤘으나 다득점에서 앞서 2위 자리까지 도약했다.

포항 양동현은 이날 7호 골을 터뜨려 8골의 데얀(서울)에 이어 자일(전남)과 함께 득점 공동 2위가 됐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