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文대통령 취임 후 첫 양산 방문…주민들 '셀카' 환영

송고시간2017-05-21 18:06

(양산=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한 지 12일만인 21일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주민들의 환영을 받으며 경남 양산시 매곡동 사저를 찾았다.

문 대통령 내외는 이날 오후 양산 상북면에 있는 선영을 참배한 뒤 오후 3시50분께 사저로 왔다.

이날 문 대통령 내외는 사저를 찾는다는 소식을 들은 일부 주민들로부터 뜨거운 환영을 받았다.

'국민이 만든 19대 문재인 대통령 당선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 이웃주민 일동'이라고 쓴 현수막이 걸린 사저 앞에서 주민들은 대통령 내외를 반갑게 맞았다.

양산 지역 주민과 셀카 촬영하는 문 대통령
양산 지역 주민과 셀카 촬영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경남 양산시 사저 앞에서 환영나온 지역 주민과 셀카를 촬영하고 있다. 2017.5.21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srbaek@yna.co.kr

문 대통령은 이들 주민과 '셀카'에 응하며 대통령이 되고 나서 사저 인근 주민과 첫 만남을 가졌다.

사저와 담 하나 사이를 둔 50대 이웃이라고 밝힌 주민은 이날 문 대통령에게 꽃다발을 전했다.

그는 "대통령께서 먼저 다가와서 '잘 지내셨죠. 건강하셨죠'라며 인사를 건넸다"며 "지난주 김정숙 여사도 만나고 이렇게 대통령까지 만나게 돼 기쁘다. 이웃이 대통령이 돼 너무 기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 사저에서 20여m 떨어진 곳에 산다는 김성숙(70) 씨는 "대통령이 마을에 도착해서 20∼30분 정도 주민과 인사하고 셀카도 찍었다"며 "외지인들도 어떻게 알았는지 대통령 도착 때 100여 명이 환영했다"고 전했다.

현재 문 대통령 사저 입구 10여m 앞에는 일반인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이 도착했다는 소문을 들은 주민과 외지인 발길이 잇따르고 있다.

이들은 사저 앞에서 서로 기념촬영을 하며 문 대통령의 마을 방문을 반겼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