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英매체 "메이, 'EU도 영국에 돌려줄 돈 있다' 시사"(종합)

송고시간2017-05-21 21:03

英 협상대표 "이혼합의금 1천억 유로 요구하면 나가겠다" 경고

(런던=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협상의 최대 쟁점으로 꼽히는 이른바 '이혼합의금'과 관련해 유럽연합(EU)도 영국에 돌려줄 돈이 있다고 주장할 것임을 시사했다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가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텔레그래프는 메이 총리가 자사와 가진 인터뷰에서 이혼합의금 협상에서 과거 영국이 "지급한 돈"이 고려돼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메이 총리는 돈 문제에 관한 논의에서 영국의 EU에 대한 "의무"뿐만 아니라 재정상 "권리"도 존중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입장은 영국이 EU를 떠나면서 EU 자산 일부를 회수해선 안 된다고 해온 강경파 유럽국가들의 주장을 정면 거부하는 것이라고 신문은 보도했다.

EU 측은 영국이 과거 "약속했던" 재정상 기여 등까지 포함해 이혼합의금을 내야 한다는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혔다.

EU 측이 아직 공식 수치를 꺼내지 않은 가운데 이혼합의금 요구액이 600억 유로~1천억 유로가 될 것이라는 보도들이 나오고 있다.

메이 총리는 "영국의 의무가 무엇인지, 그리고 과거에 지급한 돈의 측면에서 영국의 권리가 무엇인지에 관해 많은 논의가 있다. 우리는 권리와 의무 모두를 살펴볼 것을 분명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돈 문제 측면에서 영국의 권리와 관련해 "투자 은행, 투자 펀드, 그리고 다양한 영역들이 있다. 이것들이 협상의 중요한 부분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문은 메이 총리가 유럽투자은행(EIB)에 대한 영국 몫을 공개적으로 거론한 것은 처음이라며 "메이 총리가 EIB와 다른 합작 프로젝트들에서 영국의 몫 수십억 파운드를 갚으라고 EU 측에 요구할 것임을 시사했다"고 풀이했다.

EIB는 EU 역내 경제적 격차 해소와 균형발전을 위한 프로젝트들과 다른 지역의 원조를 목적으로 하는 대출을 제공하는 EU 금융기관이다.

정부 소식통들은 EIB에 대한 영국의 몫을 약 16%로 추정하고 있으며 이는 100억 유로에 해당한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혼합의금 문제는 오는 6월 19일 영국과 EU 집행위원회 협상대표가 처음 대좌할 것으로 예상되는 브렉시트 협상의 최대 쟁점으로 꼽히고 있다.

한편 브렉시트 협상 영국 대표인 데이비드 데이비스 브렉시트부 장관은 EU 측이 이혼합의금으로 1천억 유로를 요구하면 협상 테이블에서 나갈 것이라는 경고를 내놨다고 일간 더타임스가 보도했다.

신문은 데이비스 장관이 자사와 가진 인터뷰에서 "우리가 (협상 테이블에서) 나갈 수 있는 것처럼 단지 보이는 게 아니라 나갈 수 있어야 한다. 어떤 상황들 아래에서는 필요하다면 우리는 그런 입장에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심지어 "10억 유로도 큰돈으로 여기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그는 또 이혼합의금, EU 시민·영국민 거주권한 보장, 북아일랜드 접경문제 등 협상에서 "진전"이 있어야만 자유무역협정(FTA)을 논의할 수 있다는 EU 측 협상 청사진을 거부할 것이라고 밝혔다.

EU 측은 22일 이런 내용을 담은 협상 지침을 확정할 예정이다.

메이 "'빌어먹게 어려운 여자'라는 걸 융커가 알게 될 것"
메이 "'빌어먹게 어려운 여자'라는 걸 융커가 알게 될 것"

(런던 AP=연합뉴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유럽연합(EU) 탈퇴협상에서 "빌어먹게 어려운 여자(bloody difficult woman)"가 될 것이라며 단호한 협상 태도를 강조했다. 메이 총리는 2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과 인터뷰에서 "우리가 최근 봐온 것은 협상이 어려운 순간들이 있을 것임을 보여준다"고 운을 뗀 뒤 "지난해 보수당 대표 경선 기간에 내 동료 중 한 명이 나를 '빌어먹게 어려운 여자'라고 표현했는데 그때 나는 그걸 알게 될 다음 사람은 (EU 집행위원장인) 장-클로드 융커일 것이라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사진은 지난달 4일 메이 총리가 런던의 총리 관저 앞에 도착한 융커 집행위원장과 다정하게 인사를 나누는 모습.
lkm@yna.co.kr

jungw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