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어부지리 득점하던 LG…청량감 넘쳤던 채은성 적시타

송고시간2017-05-21 17:30

LG 채은성[연합뉴스 자료사진]
LG 채은성[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2-2로 팽팽하게 맞서기는 했지만, LG 트윈스 타선은 여전히 답답했다.

득점 기회에서 좀처럼 점수를 뽑지 못하고 있었다.

2점도 롯데 자이언츠가 자멸하듯이 내준 점수였다.

LG는 2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롯데를 4-3으로 꺾었다.

LG는 0-1로 끌려가던 6회말에야 첫 득점을 냈다.

2사 1, 3루 양석환 타석에서 롯데 선발투수 박진형이 보크 판정을 받아 2루 주자는 3루로, 3루 주자는 홈으로 이동하면서 득점했다.

박진형은 초구 스트라이크를 넣은 뒤 2구째를 준비하던 상황이었다. 투수판 위에서 정지해 있다가 오른손을 글러브에 넣는 과정에서 몸이 움직여 보크가 선언됐다.

조원우 롯데 감독과 포수 강민호가 오랜 시간 강하게 항의했을 만큼 롯데로서는 억울하게 느껴지는 판정이었다.

LG는 8회초 롯데에 다시 리드를 내줬다. 2사 3루에서 투수 김지용이 이대호에게 적시타를 맞으면서 1-2로 다시 밀려났다.

LG는 8회말 또 행운의 득점을 했다. 8회말 1사 1, 3루 기회를 잡기는 했다. 다음 타자는 4번 타자 루이스 히메네스여서 기대감이 높았다.

그러나 히메네스는 롯데 장시환에게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그런데 장시환의 공은 포수 뒤로 빠지는 폭투가 됐다. 그 사이 3루 주자 안익훈이 홈에 들어왔다.

운이 따른 LG는 2-2로 다시 맞섰다.

이후 LG에 기회가 다시 찾아왔다. 롯데는 오지환을 고의사구로 걸렀으나, 다음타자 양석환에게 내야안타를 맞아 2사 만루가 됐다.

타석에는 7번 타자 우익수 채은성이 들어섰다.

상대는 롯데의 마무리투수 손승락이었다.

채은성은 1볼-1스트라이크에서 손승락의 3루째 직구를 밀어쳐 우전 안타를 날렸다.

2, 3루에 있던 오지환과 박용택이 홈에 들어왔다. 점수는 4-2로 뒤집혔다.

LG가 이날 경기 처음으로 득점권에서 적시타로 점수를 낸 순간이다.

LG는 9회초 롯데에 1점을 빼앗기기는 했지만, 채은성이 2타점으로 넉넉히 점수를 낸 덕분에 승리할 수 있었다.

채은성은 "손승락이 공이 빠른 선수여서 타이밍에 안 늦으려고 직구 타이밍에 짧게, 힘을 빼고 스윙한 것이 결과가 좋았다"며 "어려운 경기에서 팀 승리에 도움이 돼 기쁘다. 항상 팀 승리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