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23일 봉하마을 총집결…盧 서거 8주기에 최대규모 추도식

송고시간2017-05-21 17:58

文 대통령 추도식 직접 참석…민주 지도부도 의원들 참석 독려

광주 이어 봉하서 '당청일체' 강조하며 정국 주도권 모색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고상민 기자 = 여권이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8주기 추도식에 총집결한다.

지난 18일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이어, 문재인 대통령을 정점으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 소속 의원들이 대거 참석하면서 8년 만에 가장 큰 규모로 추도식이 열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특히 이번 추도식에는 9년 만에 민주당이 정권을 다시 찾은 것에 대해 노 전 대통령에게 '승전보'를 알리는 의미도 있어 여권 지지자들의 관심은 한층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당내 일각에서는 추도식에 여권이 총집결해 '단일대오'로 노 전 대통령을 추모하는 모습을 보여주면서, 여권이 문재인 정부 초반 정국의 주도권을 확실히 쥐겠다는 의지를 알리는 데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는 기대감도 흘러나오고 있다.

與, 23일 봉하마을 총집결…盧 서거 8주기에 최대규모 추도식 - 1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21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현재 양산 사저에 머무르고 있는 문 대통령이 23일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추도식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지난달 4일 민주당 대선후보로 선출되고서 노 전 대통령 묘소를 참배하며 "대선과 정권교체를 통해, 그 이후의 국정운영을 통해 사람 사는 세상에 한 걸음 더 다가가도록 하겠다"고 밝힌 문 대통령이 이제 정권교체를 이루고서 이를 노 전 대통령에게 '신고'하는 셈이다.

'집권여당'이 된 민주당 역시 봉하마을로 총출동한다.

19일과 22일 당 최고위원회를 취소하면서 휴식을 취하고 있는 추미애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는 23일 추도식에 모두 참석하기로 했다.

아울러 지도부는 소속 의원들에게 '카톡 메시지'를 보내 추도식에 최대한 많이 참석해 달라고 당부했다.

당내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지난 5·18 기념식에도 120명의 의원 가운데 9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에도 상당수의 의원이 참석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른 관계자 역시 "현재 문 대통령과 민주당을 향한 국민의 지지가 매우 뜨겁다"며 "5·18 기념식 때처럼 일반 시민들도 많이 몰려들며 최대규모의 추도식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특히 최근 여권은 '민주당 정부', '당·청 일체' 등을 강조하고 있는 만큼 이날도 민주당에서는 당·청의 유기적인 협력으로 국정운영과 개혁작업을 원만하게 이뤄내겠다는 메시지를 낼 전망이다.

국정원·검찰·방송 등 '3대 개혁'이나 일자리 추경,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 등 원내 현안 협상에서 주도적 위치를 차지하기 위해서라도 문 대통령과의 협력을 탄탄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의견도 당내에서 나온다.

당 관계자는 "이번 추도식이 당·청 일체 기조를 재확인하는 것은 물론 집권여당으로서의 책임감을 당내에 환기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노무현재단 주최로 열리는 추도식에는 문 대통령과 민주당 의원들 외에도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와 안철수 전 대표, 박지원 전 대표, 주승용 전 원내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 등 정치권 인사들이 대거 참석할 예정이다.

추도식 후 민주당과 국민의당 지도부는 노 전 대통령의 부인인 권양숙 여사와 면담할 것으로 보인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