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채은성 만루서 2타점' LG, 롯데에 2연승 위닝시리즈

송고시간2017-05-21 17:13

적시타 채은성[연합뉴스 자료사진]
적시타 채은성[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LG 트윈스가 채은성의 결승타로 롯데 자이언츠를 이틀 연속 제압하고 위닝시리즈를 가져갔다.

LG는 2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7 프로야구 타이어뱅크 KBO리그 홈 경기에서 롯데를 4-3으로 꺾었다.

1-1, 2-2 동점이 이어지던 팽팽한 흐름 속에서 채은성이 8회말 2타점 결승타를 날려 LG에 승리를 안겼다. 채은성은 이날 4타수 2안타 2타점으로 활약했다.

LG 선발투수 차우찬은 7이닝 1실점, 롯데 선발투수 박진형은 6이닝 1실점을 각각 기록, 승패를 가르지 못했다.

차우찬은 7이닝 동안 4피안타 1볼넷 5탈삼진 1실점(1자책), 박진형은 6이닝 동안 3피안타 4볼넷 7탈삼진 1실점(1자책)으로 나란히 호투했지만, 타선에서 좀처럼 점수가 나지 않았다.

침묵을 먼저 깬 쪽은 롯데였다.

6회초 1사 후 김동한이 우익수 오른쪽 2루타를 치고 나갔다. 이대호가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선 이후 최준석이 우전 적시타를 날려 선취점을 냈다.

LG는 6회말 곧바로 1점을 따라잡았다.

2사 1, 3루 양석환 타석에서 박진형이 보크 판정을 받아 2루 주자는 3루로, 3루 주자는 홈으로 이동하면서 득점했다.

박진형은 초구 스트라이크를 넣은 뒤 2루째 투구를 준비하던 상황이었다. 투구판 위에서 정지해 있다가 오른손을 글러브에 넣는 과정에서 몸이 움직여 보크가 선언됐다.

롯데는 8회초 LG 최동환을 상대로 무사 1, 2루 기회를 다시 잡았다.

김동한의 희생번트에 2루 주자 나경민이 3루 돌아 홈까지 달리다가 홈에서 태그아웃되는 아쉬운 상황이 나왔지만, 이어진 2사 3루에서 이대호가 LG 김지용을 상대로 중전 적시타를 때렸다.

LG는 또 8회말 즉시 따라잡았다.

8회말 1사 1, 3루에서 루이스 히메네스가 헛스윙 삼진을 당할 때, 투수 장시환의 공이 폭투로 뒤로 빠졌고, 3루 주자 안익훈이 득점했다. 점수는 2-2가 됐다.

LG는 오지환의 고의사구와 양석환의 내야안타로 2사 만루를 채웠다.

채은성은 롯데 마무리투수 손승락을 상대로 우전 적시타를 날려 주자 2명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LG는 4-2로 역전했다.

롯데는 9회초 1사 1, 3루에서 이우민 기습 번트에 3루 주자 정훈이 득점하며 1점 차로 추격했지만, 점수를 뒤집지 못하고 2연패에 빠졌다.

LG는 일요일 6연승을 달렸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