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연합시론] 최강 정부 기대감 높인 '파격ㆍ탕평' 인사

송고시간2017-05-21 17:40

(서울=연합뉴스) 새 정부의 경제ㆍ외교안보 진용이 윤곽을 드러냈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로 김동연 아주대 총장, 외교부 장관 후보자로 강경화 유엔 사무총장 정책특보를 지명했다. 또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에 정의용 전 주제네바대표부 대사, 청와대 정책실장에 장하성 고대 교수,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에 김광두 서강대 석좌교수,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에 홍석현 한국신문협회 고문과 문정인 연세대 명예특임교수를 각각 임명했다.

이날 인사도 파격과 탕평이 돋보였다. 새 경제수장에 내정된 김동연 후보자는 이명박ㆍ박근혜 정부에서도 중용된 경제관료이고,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으로 임명된 김 교수는 중도ㆍ보수 성향 인사로 분류된다. 문 대통령은 김 교수에 대해 "대한민국의 개혁적 보수를 대표하는 경제학자로, 저와 다소 다른 시각에서 정치·경제를 바라보던 분이지만 경제 문제도 합리적 진보와 개혁적 보수가 손잡아야 한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이명박정부에서 청와대 경제금융비서관, 국정과제비서관을, 박근혜정부에선 초대 국무조정실장을 지냈는데 이번에 다시 중용됐다. 문 대통령은 개인적 인연이 전혀 없음을 강조하면서 "청계천 판잣집 소년가장에서 출발해 기재부 차관과 국조실장까지 역임해 누구보다 서민 어려움을 공감할 수 있는 분으로, 거시적 통찰력과 조정능력이 검증된 유능한 경제관료"라고 설명했다. 실제로도 능력 위주의 실용적 인선이라는 게 중론이다.

장 교수는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의 싱크탱크인 정책네트워크 '내일'의 초대 소장을 지냈다. 지난해 4·13 총선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선대위원장직 제안을 고사하기도 했으나 이번에 문 대통령의 거듭된 요청으로 새 정부에 합류했다. 진보 경제학자인 장 교수는 경제 민주화와 소득주도 성장을 추진하면서,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와 함께 재벌 개혁의 쌍두마차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강 정책특보의 외교장관 내정도 '문재인식 파격'로 평가된다. 무엇보다 비(非) 외무고시 출신 여성으로서, 외교부의 순혈주의를 혁파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문 대통령은 "비 고시 출신의 외교부 첫 여성국장과 한국 여성 중 유엔 최고위직에 임명되는 등 외교 분야에서 우리나라 최초·최고 여성이란 수식어가 따라다닌 외교 전문가로, 내각구성에서 성 평등이란 관점에서도 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통상 군 인사로 채워져 온 청와대 안보실장에 외교부 출신을 앉힌 것도 주목된다. 안보위기를 돌파하는 데 있어 외교적 해법에 무게를 싣겠다는 의지가 읽힌다.

문 대통령은 이번에도 앞선 정부들과 다른 인사를 했다. 진영 논리를 넘어서는 신선한 인사였다. 후속 인사가 기대되는 이유이기도 하다. 문 대통령 핵심 측근들이 줄줄이 2선 퇴진을 한 것도 큰 도움이 됐을 듯하다. 남은 인사에서도 탕평 기조가 유지된다면 역대 최강 진용이 탄생할 것이라는 기대감도 높다. 다만 장기 국정 공백으로 후유증이 적잖은 사정을 고려해 인사 속도를 더 높이는 게 좋지 않나 싶다. 후보 선택과 검증에 신중을 기할 필요가 있지만 지금 상황에서는 국정의 조기 정상화도 못지않게 중요하다. 탕평의 원칙에 부합하고 결정적 흠결만 없다면 야당들이 대승적으로 협조하는 것도 협치 분위기를 살리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