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천서 "동거녀 숨졌다" 신고한 50대 투신해 숨져(종합)

송고시간2017-05-21 16:35

(사천=연합뉴스) 황봉규 김선경 기자 = 21일 낮 12시 30분께 경남 사천시내 한 아파트에서 A(54)씨가 투신했다.

사천서 "동거녀 숨졌다" 신고한 50대 투신해 숨져(종합) - 1

A씨는 투신 직후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A씨는 투신하기 전 "동거녀가 숨졌다"고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반쯤 열려 있던 출입문으로 들어갔더니 A씨가 창가에 서 있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A씨가 '내가 여자를 죽였다'라고 말한 뒤 손써볼 틈 없이 아파트 아래로 뛰어내렸다"고 덧붙였다.

아파트 욕실에서는 동거녀 B(52)씨가 숨져 있었다.

경찰은 B씨가 목이 졸려 숨진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A씨가 마지막으로 한 말, 바지 호주머니에 남긴 유서에 "미안하다"는 언급을 한 점 등을 토대로 A씨가 B씨를 살해한 뒤 투신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사건 직전 이들이 심하게 다투는 소리를 들었다는 이웃들이 있다"며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