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연이은 사구에 선수단 충돌…윤성환·비야누에바 등 4명 퇴장

송고시간2017-05-21 15:23

삼성 페트릭·한화 정현석도 벤치 클리어링 중 폭력 행사해 퇴장

엉겨붙은 한화와 삼성 선수들
엉겨붙은 한화와 삼성 선수들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21일 오후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프로야구 한화와 삼성의 경기. 3회말 2사에서 한화 선수들과 삼성 선수들이 몸 맞는 공 시비로 그라운드로 나와 몸싸움하고 있다. 2017.5.21
walden@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삼성 라이온즈와 한화 이글스 경기에서 연이은 몸에맞는 공에 선수단이 그라운드에서 정면충돌, 양팀 선발투수를 포함한 4명이 퇴장당하는 일이 벌어졌다.

21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삼성-한화 경기 중 한화가 1-0으로 앞선 3회말 2사 3루에서 김태균이 삼성 선발투수 윤성환의 6구째에 몸을 맞았다.

이후 1루로 걸어가던 김태균과 윤성환 사이에 잠시 말다툼이 생겼다.

윤성환과 김태균이 마주보며 걸어가자 양 팀 선수단이 그라운드로 뛰어나왔으나 큰 충돌 없이 다시 벤치로 돌아갔다.

그러나 다음타자 윌린 로사리오가 윤성환의 초구에 다시 왼팔을 맞으면서 사태가 커졌다.

양 팀 선수단이 다시 그라운드로 뛰어나와 이번에는 몸싸움까지 벌이며 정면으로 부닥쳤다.

이날 선발 등판한 한화 투수 카를로스 비야누에바도 윤성환을 향해 달려들어 주먹을 날리는 등 험악한 상황이 한동안 이어졌다.

결국 심판진은 윤성환과 비야누에바뿐만 아니라 삼성 재크 페트릭, 한화 정현석까지 퇴장시켰다.

KBO에 따르면 윤성환은 위협구를 던졌고, 나머지 세 선수는 벤치 클리어링 중 폭력을 행사해 퇴장 조처됐다.

선발 투수를 잃은 삼성은 김승현, 한화는 장민재를 마운드에 올렸다.

한화-삼성 벤치클리어링
한화-삼성 벤치클리어링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21일 오후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프로야구 한화와 삼성의 경기. 3회말 2사에서 한화 선수들과 삼성 선수들이 몸 맞는 공 시비로 그라운드로 나와 몸싸움하고 있다. 2017.5.21
walden@yna.co.kr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