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U20월드컵] 2차전 상대 아르헨, 분위기 끌어올리며 슈팅훈련

송고시간2017-05-21 14:47

슈팅 연습 중인 아르헨티나 대표팀
슈팅 연습 중인 아르헨티나 대표팀

(전주=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전날 2017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잉글랜드에 일격을 당한 아르헨티나가 21일 훈련을 통해 팀 분위기 추스르기에 나섰다.

아르헨티나는 이날 전주 U-20 훈련장에서 약 2시간 동안 훈련을 소화했다.

아르헨티나는 전날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조별리그 A조 1차전에서 우세한 경기를 펼치고도 잉글랜드에 0-3으로 패했다.

같은 조 한국도 기니를 3-0으로 꺾으면서, 23일 한국과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르는 아르헨티나의 부담감은 더욱 커졌다.

게다가 골잡이 라우타로 마르티네스(라싱)가 반칙으로 퇴장당해 한국전에 뛸 수 없는 악재까지 겹쳤다.

공 뺏기 게임 중인 아르헨티나 대표팀 선수와 코치진
공 뺏기 게임 중인 아르헨티나 대표팀 선수와 코치진

그러나 아르헨티나는 대표팀은 이날 훈련에서 밝은 분위기를 유지하려고 노력하는 모습이었다.

훈련 공개에 민감하지 않은 모습을 보여왔던 아르헨티나는 이날도 훈련 초반 15분만 공개하는 다른 팀들과 달리 전체 훈련을 오픈했다.

아르헨티나는 센터서클에 둥글게 모여 공 뺏기 게임을 하며 경기감각을 되찾았다.

선수뿐 아니라 감독과 코치진도 게임에 참여해 선수들과 스킨십하며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약 40분간 이어진 공 뺏기 게임이 끝난 후 선수들은 파이팅하듯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잉글랜드전 공격 마무리에서 아쉬운 모습을 보였던 아르헨티나는 이후 슈팅 연습에 주력했다.

문전에서 패스를 주고받은 뒤 슈팅을 때리거나, 패스 후 측면 돌파를 거쳐 슛을 시도하는 등 여러 상황을 상정하고 훈련하는 모습이었다.

이밖에 아르헨티나는 미니 게임과 달리기 등을 하며 훈련 시간을 보냈다.

주전 수비수 후안 포이스(19·에스투디안테스 라플라타)는 훈련을 마무리한 뒤 팀 분위기에 대해 "계속 진작시키려 노력하고 있다. 괜찮은 편이다"면서 "한국전에서는 최선을 다하고 골을 넣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bschar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