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당 "文대통령의 강경화 지명, 인사원칙 스스로 무너뜨려"

송고시간2017-05-21 15:23

"김동연, 盧 정부 경제실패 장본인…김광두, 전형적 보은인사"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자유한국당은 21일 문재인 대통령이 단행한 외교·안보, 경제정책 라인 인선에 모두 우려를 표명했다.

한국당 김성원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노무현 정부의 '국가비전 2030'을 작성했던 것으로 알려졌다"며 "당시 보고서는 1천100조 원에 이르는 재원 마련을 제시하지 않은 공허한 청사진이라는 비판을 받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노무현 정부의 경제 성적표는 부동산 가격 폭등과 세금 폭탄, 소득 불평등 심화 등 참담한 수준이었다"며 "가뜩이나 경제가 어려운데 노무현 정부의 경제실패를 고스란히 재현해 서민의 삶이 더 팍팍해지는 것은 아닌지 우려된다"고 말했다.

특히 김 대변인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문 대통령이 정한) 인사원칙이 무너지는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고 비판했다.

청와대는 이날 강 후보자 인선을 발표하면서 장녀의 이중 국적과 위장전입 사실이 있다고 공개했다.

이는 문 대통령이 대선 과정에서 "병역면탈·부동산투기·탈세·위장전입·논문표절 등 5대 비리 관련자는 고위공직에서 원천적으로 배제해야 한다"고 여러 차례 강조했던 원칙에 위배된다는 것이다.

김 대변인은 "강 후보자는 위장전입 사실만으로도 고위공직 배제 대상"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김광두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에 대해선 "전형적인 '캠프 보은인사'"라며 "김 교수는 문 대통령이 비판해 마지않던 박근혜 전 대통령의 '줄푸세' 정책을 만든 사람이다. 김 교수를 기용하기에 앞서 줄푸세 정책에 대한 문 대통령의 입장을 먼저 정리해야 옳다"고 주장했다.

청와대 정책실장에 내정된 장하성 교수에 대해서도 "반(反)재벌 정서가 강한 인사"라며 "그렇지 않아도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에 대한 국민적 우려가 큰 가운데 정책실장마저 반재벌 인사로 내정해 자칫 기업 활동을 위축시키는 것은 아닌지 우려된다"고 논평했다.

자유한국당 김성원 대변인
자유한국당 김성원 대변인

zhe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