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의당 "내년 예산심사서 특수활동비 대폭 줄이겠다"

송고시간2017-05-21 15:38

이용호 정책위의장 "특수활동비 사용명세 국회보고 의무화 추진"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국민의당은 21일 이른바 '검찰 돈 봉투 만찬' 사건으로 부각된 정부 특수활동비를 대폭 삭감하겠다고 밝혔다.

이용호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특수활동비가 아무 제재 없이 비자금처럼 사용되는 건 아닌지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수활동비는 '기밀유지가 요구되는 정보 및 사건수사, 기타 이에 준하는 국정 수행활동에 직접 소요되는 경비'를 가리킨다. 정부가 사용처를 밝히지 않아도 되는 자금이다. 2007년에서 2016년까지 정부의 특수활동비는 모두 8조5천631억 원에 달한다.

이 정책위의장은 "특수활동비가 눈먼 돈으로 사용되는 관례를 없애야 한다"며 "내년도 예산을 철저하게 심사하고, 특수활동비 사용명세의 국회 보고를 의무화하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집권 초기 개혁의 동력이 있는 지금이 특수활동비 개혁의 적기"라며 "국민의당은 이러한 적폐 청산이라면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내년 예산심사서 특수활동비 대폭 줄이겠다" - 1

cla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