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윤곽 드러난 문재인 정부 초대 경제팀…경제정책 방향은

송고시간2017-05-21 14:52

장하성·김상조 '더블 저격수' 배치…재벌개혁 의지 확고

경제부총리 후보에 정통 관료 김동연…정책 집행력에 방점

보수성향 김광두 기용…보수층 목소리도 듣겠다는 메시지

문 대통령, 청 참모진 인선 발표
문 대통령, 청 참모진 인선 발표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김동연 경제부총리 후보자 등 일부 내각과 청와대 참모진 인선을 발표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장하성 정책실장, 문 대통령, 임종석 비서실장, 조현옥 인사수석. 2017.5.21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김동연 신임 경제부총리 후보자와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김광두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을 인선함으로써 새 정부 초대 경제팀의 윤곽이 드러났다.

초대 경제팀의 진용을 살펴보면 재벌·대기업 위주의 경제 정책에서 중소·벤처기업 위주의 정책으로 전환해 소득주도 성장을 이루겠다는 문 대통령의 의중이 고스란히 드러난다.

특히, 새 정부 출범 초반 경제 정책을 총괄 기획할 청와대 정책실장에 장하성 고려대 교수를 임명하고 이에 앞서 '경제 검찰'인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로 김상조 한성대를 지명함으로써 경제팀의 색깔을 분명히 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장하성 정책실장과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에게 공통으로 붙는 수식어는 '재벌 저격수'다.

두 사람은 '소액주주 운동'을 이끌면서 재벌의 부당내부거래와 기형적 기업지배구조를 강하게 비판해왔다.

문 대통령, 청 참모진 인선 발표
문 대통령, 청 참모진 인선 발표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김동연 경제부총리 후보자 등 일부 내각과 청와대 참모진 인선을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문 대통령, 장하성 정책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2017.5.21
srbaek@yna.co.kr

장 정책실장은 1997년 참여연대에서 경제민주화위원장을 맡으면서 소액주주 운동을 시작했고, 1998년 삼성전자 주주총회에 소액주주로 참석해 13시간 동안 기형적 지배구조와 내부거래 문제를 성토해 '삼성 저격수'라는 별명까지 얻은 인물이다.

소액주주 운동은 소액주주들의 주식을 모아 재벌 대주주의 전횡과 부당 내부거래 등을 비판·감시하기 위한 운동으로, 장 실장이 주도한 소액주주 운동을 이어받은 사람이 바로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다.

문 대통령은 경제수석·사회수석·일자리수석을 아우르는 정책 컨트롤 타워인 정책실장과 경제 검찰인 공정거래위의 수장에 두 명의 '재벌 저격수'를 배치함으로써 재벌개혁과 경제정의 실천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천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장 실장의 인선을 발표하면서 "과거 재벌 대기업 중심 경제 패러다임에서 벗어나 사람 중심, 중소기업 중심으로 경제·사회 정책을 변화시켜 경제민주화와 소득주도성장, 국민성장을 함께 추진할 최고의 적임자"라며 기대감을 보였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후보자는 새 정부의 경제 패러다임 전환을 탄탄한 집행력으로 뒷받침할 적임자라는 평가가 나온다.

김 후보자는 일찍부터 경제부총리 또는 청와대 정책실장 하마평에 올랐으며 참여정부 시절인 2006년 국정 마스터 플랜인 '비전 2030 보고서' 작성을 주도한 인물이다.

[그래픽] 경제부총리ㆍ외교장관 후보자 및 청와대 참모 프로필
[그래픽] 경제부총리ㆍ외교장관 후보자 및 청와대 참모 프로필

참여정부 시절부터 이어져 오는 새 정부의 경제 철학을 잘 이해하고 있어, 문 대통령의 일자리·복지 공약 등 경제 정책 수행을 수행하고 관련 재원을 마련하는 데 이만한 인물이 없다는 평을 받았다.

상고를 졸업하고 경제관료로서 최고위직에 오른 입지전적인 인물이지만 정통 관료 출신인 점을 고려해 정책 기획 기능이 강조되는 청와대 정책실보다 조직 장악과 정책 집행력에 방점이 찍히는 경제부총리로 낙점됐다는 후문이다.

문 대통령이 김광두 서강대 교수를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으로 발탁하고 그간 유명무실하게 여겨온 국민경제자문회의를 활성화하겠다는 뜻을 내비친 것도 시사하는 바가 적지 않다.

국민경제자문회의는 국민경제 발전을 위한 전략과 주요 정책 방향을 수립하기 위한 자문기구로 대통령이 위원장을 맡는 기구다.

김 부의장은 이번 대선 때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와 함께 문 대통령의 경제 정책인 'J노믹스'의 뼈대를 완성했으나, 2012년 대선 때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경제공약 설계를 맡았다. 박근혜 정부의 싱크탱크 격인 국가미래연구원장 직을 맡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직접 김 부의장의 발탁을 발표하면서 "저와는 다소 다른 시각에서 정치 경제를 바라보던 분이나 경제 문제에서도 합리적 진보와 개혁적 보수가 손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중도 혹은 보수 성향의 학자로 분류되는 김 교수를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에 발탁한 것은 강력한 개혁 정책을 추진하되, 이를 우려하는 보수층의 목소리도 충분히 귀 기울여 경청하겠다는 메시지로 풀이된다.

kind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