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국·사우디 393조원 투자협약…"중동질서 리셋 신호탄"

송고시간2017-05-21 14:06

무기판매 124조원에 석유·미국 인프라 개선사업까지

사우디, 대미 관계복원·저유가시대 경제개혁 등 다목적 포석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와 사우디아라비아 왕정이 수백조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오바마 행정부 시절 소원해진 미국과 걸프왕정의 관계가 복원되면서 중동정세에 작지 않은 변화가 올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방문에서 민관을 아울러 체결한 방위협력, 투자협약 등의 총액은 3천500억 달러(약 393조원)에 이른다.

이는 한국의 올해 예산 400조5천억원에 맞먹는 규모다.

트럼프 대통령은 사우디 방문 첫날인 이날 사우디와의 1천100억 달러(약 124조 원) 규모 무기거래 계약에 서명했다.

미국과 사우디는 이 거래를 둘러싸고 버락 오바마 대통령 시절 이란 핵합의 등을 둘러싸고 냉각된 관계를 복원한다는 취지를 굳이 숨기지 않았다.

미국이 사우디를 해외순방의 첫 목적지로 선택한 데도 사실상 이런 의미가 담겼고 사우디도 그에 맞춰 대미투자로 화끈하게 화답했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은 방위사업 계약을 두고 "사우디가 이란의 테러리즘 개입에 대항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까지 말했다.

사우디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는 같은 날 제너럴일렉트릭(GE), 슐룸베르거, 핼리버튼 등 11개 미국 회사와 총 500억 달러(약 56조원) 규모 협력에 나선다고 밝혔다.

사우디 국부펀드인 공공투자펀드(PIF)도 미국 최대 사무펀드 회사 블랙스톤과 400억 달러(약 45조원) 규모의 '인프라 펀드' 조성에 합의했다.

PIF가 200억 달러 투자를 약속했으며, 나머지 200억 달러는 사우디 다른 투자자로부터 출자를 추진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틸러슨 장관은 무기 계약을 포함해 최대 3천500억 달러에 이를 수 있는 사우디와의 투자 계약이 트럼프 대통령 사우디 방문의 주요 성과라고 강조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문에 맞춰 트럼프 대통령 사진과 성조기 간판을 내건 사우디아라비아 수도 리야드의 한 도로[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문에 맞춰 트럼프 대통령 사진과 성조기 간판을 내건 사우디아라비아 수도 리야드의 한 도로[EPA=연합뉴스]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는 양국의 이번 계약을 미국의 무기판매, 사우디의 인프라 투자를 매개로 한 동반자 관계의 회복으로 풀이했다.

사우디로서는 지속적인 저유가에 따른 재정 위기를 벗어나고자 석유 의존도가 높았던 경제를 해외 투자로 개혁한다는 목적도 있었다고 FT는 보도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사우디 당국자들의 말을 인용해 이번 거래를 '중동질서의 리셋'이라고 규정했다.

가디언은 미국이 사우디를 첫 순방국으로 삼은 것은 사우디와 걸프 왕정들의 지지 기반으로 거듭나려는 목표를 상징적으로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사우디 언론은 트럼프의 사우디 방문을 변화의 계기로 평가했다.

전통적인 우방이었던 미국과의 관계가 긴장 관계에서 전략적인 동반자 관계로 거듭날 수 있다는 기대를 쏟아냈다.

ric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