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외무상 "北외화수입 줄여야…북한과 거래 中기업 제재해야"(종합)

송고시간2017-05-21 15:35

"효과적 대응 위해 검토 중…北도발 계속시 대북 독자제재 강화"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은 21일 북한의 추가 도발을 막기 위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과 거래하는 중국 기업에 대한 경제제재를 논의의 선택지에 넣어야 한다고 밝혔다.

기시다 외무상은 이날 NHK '일요토론'에 출연해 "(북한의) 외화수입을 얼마나 줄일 수 있을지에 대해 국제 사회가 협력을 하지 않으면 안된다"며 "국제사회와 함께 가장 효과적인 대응이 무엇인지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NHK는 이와 관련해 기시다 외무상이 미국과 보조를 맞춰 중국에 압력 강화를 요구하겠다는 의도를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정권은 북한이 6번째 핵실험을 강행하면 유엔 안보리에서 추가제재 결의를 채택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기시다 외무상은 "외교력을 통해 국제적인 연대를 확보하는 한편, (일본) 스스로의 미사일 방위시스템을 계속 확충해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한 뒤 미일 동맹을 통한 대북 억지력과 대처능력 강화를 재차 거론했다.

이어 "유엔 안보리 결의로 충분하냐는 지적이 있는 것이 사실"이라면서 "북한의 대응을 지켜보며 가장 효과적인 대응을 생각해야 하며, 정부 내에서 다양한 논의가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실제로 여러 검토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북한의 도발 행위가 계속되면 일본은 독자적인 제재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해 추가 조치를 검토하고 있음을 명확하게 밝혔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12월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관련 단체와 개인의 자산동결과 재입국 제한 대상을 확대하는 등 독자제재를 강화했다고 지지통신은 덧붙였다.

기시다 日 외무상
기시다 日 외무상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b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