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정인 통일외교안보특보, 이론·실무 겸비 국제정치학자(종합)

김대중·노무현 정부 대북정책 수립 관여…'햇볕정책 전도사'
文캠프 외교안보 자문단 좌장격…文대통령 "외교·안보 실마리 풀릴 것"


김대중·노무현 정부 대북정책 수립 관여…'햇볕정책 전도사'
文캠프 외교안보 자문단 좌장격…文대통령 "외교·안보 실마리 풀릴 것"

(서울=연합뉴스) 문관현 기자 = 문재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에 임명된 문정인 연세대 명예특임교수는 국민의 정부와 참여정부에서 햇볕정책과 평화번영정책에 대한 이론 구축 작업에 깊숙이 관여했던 저명한 국제정치학자이다.

정부와 학계 모두에서 실력을 인정받는 문 교수는 2000년 6월 남북 정상회담 개최 때 김대중 전 대통령을 수행해 평양을 방문하는 등 햇볕정책의 전도사 역할을 수행했다.

문 교수는 이어 2007년 제2차 남북정상회담에도 특별수행원으로 참여해 국내 학자로는 유일하게 두 번의 남북정상회담 현장을 모두 지켜봤다.

유창한 영어 실력으로 널리 알려져 있으며, 각종 현안에 대해 탁월한 분석력과 필력, 언변 등으로 국내외 다양한 인맥을 구축하고 있다.

이로 인해 제19대 대통령 선거에서 문재인 후보의 선거캠프에 직접 참여하지 않았으나 외교안보 자문그룹의 좌장 역할을 했고, 새 정부의 초대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후보에도 유력하게 거론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오전 새 정부의 통일외교안보 정책 입안과 운영에 도움을 줄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로 홍석현 중앙일보 회장과 문 교수를 임명한다면서 "비록 비상임이지만 국제사회에서 이미 그 능력을 인정받고 계신 두 분이 참여함에 따라 산적한 외교·안보 현안의 실마리가 풀려나갈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시했다.

이어 "앞으로 두 분은 새 정부의 통일외교안보 정책 기조와 방향을 저와 함께 논의하고 챙겨나가게 될 것"이라고 밝혀 문 교수 인선을 놓고 막판까지 고심한 흔적을 내비쳤다.

문 교수는 제주 오현고 출신으로 국민의 정부와 참여 정부에서 정책 자문역을 해왔고 참여 정부에서는 외교부 장관, 청와대 외교보좌관의 물망에 올랐으며, 국정원장 인선 때도 이름이 거론되기도 했다.

몸집 만큼이나 호탕한 성격에 활발한 수업 진행으로 수강생들 사이에서 인기가 높으며, 자신의 수업을 듣는 학생들의 이름 하나하나를 기억하려는 `노력파' 교수이기도 하다. 부인 김재옥 씨와 1남 1녀.

▲제주(66) ▲연세대 철학과 ▲미국 켄터키대 부교수 ▲연세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한국정치학회 국제위원장 ▲연세대 통일연구원장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 ▲ 연세대 김대중도서관장

[그래픽] 경제부총리ㆍ외교장관 후보자 및 청와대 참모 프로필
[그래픽] 경제부총리ㆍ외교장관 후보자 및 청와대 참모 프로필
통일외교안보특보에 임명된 문정인 연세대 명예특임교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통일외교안보특보에 임명된 문정인 연세대 명예특임교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khm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21 14: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