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송영길 대러 특사 내일 출국…푸틴에 文대통령 친서 전달

송고시간2017-05-21 13:00

미중일러 주변 4강 특사 중 마지막 파견

송영길 대 러시아 특사[연합뉴스 자료사진]

송영길 대 러시아 특사[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문재인 정부 한반도 주변 4강 특사단 파견의 마지막 일정으로 대 러시아 특사인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이 22일 출국한다.

21일 외교부에 따르면 송 특사는 22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모스크바로 출국한 뒤 방러 기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에게 문재인 대통령 친서를 전달할 예정이다.

송 특사는 푸틴 대통령 면담 때 한러 간 천연가스 협력 등을 포함한 양자 경제협력 사업 추진에 대한 새 정부의 의지를 전하고,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러시아의 적극적인 노력을 요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송 특사는 인천시장 시절인 지난 2013년 우리나라 지방자치단체장으로는 처음 푸틴 대통령 초청으로 크렘린 궁을 방문하는 등 푸틴 대통령과 인연이 있다.

4강 특사 중 대미 특사인 홍석현 한반도포럼이사장(전 중앙일보·JTBC 회장)과 대일 특사인 문희상 전 국회부의장이 17일(20일 귀국), 대중 특사인 이해찬 전 국무총리가 18일 각각 출국했다.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