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선신보, 文에 남북협력사업 재개 요구…"군사·경제 분리"

송고시간2017-05-20 19:02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는 매체가 군사현안과 경제협력을 분리할 수 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남북공동사업을 재개하라고 요구했다.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는 20일 '초불(촛불) 대통령의 과제, 격변하는 세계에서(중)'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문재인 정권은 대국들의 첨예한 이해관계 앞에서 선택의 압박을 받기 전에 주동적으로 북남관계 개선의 기점을 만들어 낼 수 있어야 한다"며 "원래 북남합의에 따르는 협력사업을 다른 나라의 허가를 받아 추진해야 할 이유는 없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로씨야(러시아)는 유엔 안보리(안전보장이사회) 제재에 동참하면서도 조선(북한)과 공동으로 국제관광선 만경봉호를 운영하는 등 군사적 현안과 경제협력의 분리접근 실례를 보여주고 있다"고 강변했다.

이어 "민심의 요구대로 민족공동사업을 재개하고 추진해나갈 배짱과 담력은 북남합의정신에 대한 신념에서 나온다"며 "문재인 정권은 무엇보다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의 동반자인 북의 의지를 정확히 알고 현실적인 북남공조방식을 세워나갈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천안함 피격 사건과 중국 내 북한 여종업원 집단 탈출 사건 등을 언급하며 "반북 선동에 이용된 사건들의 진상을 규명함으로써 민족을 등지고 분단을 통치기반으로 삼았던 부패권력의 정체를 낱낱히(낱낱이) 까밝혀야 한다"고 요구하기도 했다.

'개성공단의 미래는?'
'개성공단의 미래는?'

(파주=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15일 경기도 파주시 도라전망대에서 개성공단 일대가 보이고 있다.
북한은 '햇볕정책 계승'을 내건 문재인 정부 출범에도 지난 14일 미사일을 발사해 개성공단 재개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2017.5.15
andphotodo@yna.co.kr


redfla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