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중앙지검장에 윤석열 임명…靑 "최순실 게이트 추가수사"(종합)

송고시간2017-05-19 10:54

법무부 검찰국장에 박균택…'돈봉투 만찬' 계기 검찰 대대적 쇄신 예고

이영렬 부산고검차장, 안태근 대구고검차장 '좌천인사' 조치

신임 서울지검장에 윤석열
신임 서울지검장에 윤석열

(서울-연합뉴스) 19일 전격적으로 서울중앙지검장에 임명된 윤석열 대전고검 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노효동 이상헌 김승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서울중앙지검장에 윤석열 대전고검 검사를 승진 임명했다.

문 대통령은 또 법무부 검찰국장에 박균택 대검 형사부장을 보임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돈 봉투 만찬' 파문으로 사의를 표명한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은 부산고검 차장검사로,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은 대구고검 차장검사로 각각 전보 조치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춘추관에서 이 같은 내용의 법무부와 검찰 인사 내용을 발표했다.

법무부 검찰국장에 박균택
법무부 검찰국장에 박균택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법무부 검찰국장에 박균택 대검찰청 형사부장을 임명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번 인사조치는 최근 '돈봉투 만찬' 등으로 흐트러진 검찰 조직의 분위기를 쇄신하는 동시에 최순실 게이트에 대한 추가 수사와 공소유지에 만전을 기하라는 대통령의 의중이 반영된 것으로 평가된다.

윤 수석은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임명에 대해 "현재 서울중앙지검의 최대 현안인 최순실 게이트 추가 수사 및 관련 사건 공소유지를 원활하게 수행할 적임자를 승진인사했다"고 밝혔다.

윤 지검장은 지난 18대 대선 때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으로 이른바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를 지휘하다가 정권과 갈등을 빚은 끝에 수원지검 여주지청장으로 좌천됐으며, 이후 최순실 게이트 수사 때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수사팀장으로 참여했다.

서울중앙지검장은 지난 2005년 고검장급으로 격상된 후 정치적 사건 수사에 있어 임명권자의 눈치를 본다는 비판이 계속된 점을 감안해 검사장급으로 환원 조치하고 윤 검사를 승진 임명했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rh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