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칸 영화제, 개막작 상영으로 출발…외신들 봉준호·홍상수 주목

개막작 프랑스 데플레섕 감독 '이스마엘스 고스트'
제70회 칸 영화제 경쟁부문 심사위원단
제70회 칸 영화제 경쟁부문 심사위원단(칸<프랑스> AFP=연합뉴스) 17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제70회 칸 영화제가 개막한 가운데 개막작 '이스마엘스 고스트'(Ismael's Ghosts, 2017) 상영회에 참석한 경쟁부문 심사위원단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왼쪽 두 번째부터 프랑스 작곡가 가브리엘 야레, 미국 배우 제시카 차스테인, 박찬욱 감독, 프랑스 감독 아녜스 자우이, 미국 배우 윌 스미스, 스페인 감독 페드로 알모도바르 심사위원장, 중국 배우 판빙빙, 독일 감독 마렌 아데, 이탈리아 감독 파올로 소렌티노.
sjh940214@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희선 기자 = 제70회 칸국제영화제가 17일 오후 7시(이하 현지시간·한국시간 18일 오전 2시) 프랑스 휴양 도시 칸의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개막작 상영을 시작으로 12일간의 여정에 들어갔다.

개막작은 프랑스 아르노 데플레섕 감독의 '이스마엘스 고스트'. 프랑스 배우 마티외 아말릭과 마리옹 코티야르가 주연을 맡은 이 영화는 20년 전 부인을 잃은 영화감독에 관한 이야기다.

20년 전 부인 카를로타를 잃고 실비아와 함께 새로운 삶을 시작한 영화감독 이스마엘에게 카를로타가 다시 찾아오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멜로와 스릴러, 코미디 등 여러 장르가 버무려진 영화다.

개막작 '이스마엘스 고스트' 출연배우들 포토콜
개막작 '이스마엘스 고스트' 출연배우들 포토콜(AP=연합뉴스) 왼쪽부터 샤를로트 갱스부르, 마티외 아말릭, 마리옹 코티야르.

경쟁부문에는 봉준호 감독의 '옥자'와 홍상수 감독의 '그 후'를 포함해 총 19편이 최고영예인 황금종려상을 놓고 겨룬다.

미국의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업체인 넷플릭스가 전액 투자한 '옥자'는 거대동물 옥자와 소녀 미자의 우정과 사랑, 모험을 그린 이야기로, 브래드 피트의 제작사 플랜B가 제작했다.

'그 후'는 홍 감독의 21번째 장편으로, 유부남 봉완(권해효 분)과 그의 아내(조윤희 분), 봉완의 출판사에 처음 출근한 아름(김민희 분)의 이야기를 그렸다.

봉 감독은 '옥자'로 처음으로 칸 경쟁부문에 진출했고, 홍 감독은 이번이 4번째 경쟁부문 진출이다. 홍 감독은 또 다른 신작 '클레어의 카메라'로 비경쟁 부문인 스페셜 스크리닝에도 초청받았다.

한국 감독의 작품이 두 편이나 경쟁부문에 오른 만큼 해외 언론들의 관심도 집중됐다.

AFP통신은 개막일에 맞춰 게재한 '블랙리스트에서 블록버스터로'라는 제목의 인터뷰 기사에서 봉준호 감독을 전성기 시절의 스티븐 스필버그에 비견할만한 감독이라고 소개하면서 몇 달 전까지만 해도 정부 블랙리스트에 올라있던 봉 감독이 블록버스터 '옥자'로 칸영화제 경쟁부문에 올랐다고 전했다.

서울에서 진행된 이 인터뷰에서 봉 감독은 "한국의 많은 예술인이 트라우마에 시달렸던 지난 몇 년간은 악몽 같았다"며 "많은 이들이 여전히 트라우마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뉴욕타임스(NYT)는 이날 홍상수 감독의 작품세계에 관한 기사에서 그를 '다작의 영화감독'으로 표현하면서 "그는 사람의 상황과 즐거움, 매혹의 함정을 기록하는 연대기작가"라고 극찬했다.

또 칸영화제 집행위원장인 티에리 프레모가 홍 감독을 '한국의 우디 앨런'으로 지칭했고, 저명 영화평론가 토니 레인즈는 "남녀가 서로의 마음을 잘못 읽는 상황을 홍 감독만큼 깊게 들여다보는 사람은 없다"고 평론한 점도 덧붙였다.

제70회 칸 영화제 개막작 상영회
제70회 칸 영화제 개막작 상영회(칸<프랑스> AFP=연합뉴스) 17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제70회 칸 영화제의 개막식이 열린 가운데 개막작 '이스마엘스 고스트'(Ismael's Ghosts, 2017)의 상영회에 내빈들이 입장하고 있다.
sjh940214@yna.co.kr

한국 감독의 영화가 경쟁부문에서 수상하면 2010년 이창동 감독의 '시'(각본상) 이후 7년 만의 수상이다.

'옥자'와 '노아 바움백 감독의 '더 메예로위츠 스토리스' 등 경쟁 부문에 오른 넷플릭스 영화를 둘러싼 논란은 개막일에도 이어졌다.

경쟁부문 심사위원장인 스페인의 영화감독 페드로 알모도바르는 이날 칸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극장에서 볼 수 없는 영화에 황금종려상이 돌아가면 거대한 모순이 될 것"이라며 "황금종려상이나 다른 영화상을 수상한 작품을 대형 스크린에서 볼수 없다는 것을 상상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옥자'는 6월 한국에서는 극장에서 개봉하지만, 프랑스를 비롯한 다른 나라에서는 넷플릭스 서비스로 공개된다

봉 감독을 비롯해 '옥자'에 출연한 안서현과 변희봉은 한국 출연 배우를 대표해 19일 오후 공식 상영 행사가 열리는 뤼미에르 대극장의 레드카펫을 밟는다.

'그 후'와 '클레어의 카메라'에 모두 출연한 김민희와 홍 감독은 21일(스페셜 스크리닝)과 22일(경쟁) 이틀간 공식일정에 참석할 예정이다.

경쟁부문에는 '하얀 리본'(2009)과 '아무르'(2012)로 황금종려상을 두 차례 받은 독일의 미하엘 하네케('해피엔드')와 미국의 토드 헤인스('원더스트럭'), 그리스의 요르고스 란티모스('더 킬링 오브 어 세이크리드 디어') 등이 포함됐다.

여성 감독으로는 영국의 린 램지('유 워 네버 리얼리 히어'), 일본의 가와세 나오미('히카리'), 미국의 소피아 코폴라('매혹당한 사람들') 등 3명이 이름을 올렸다. 1993년 '피아노'의 제인 캠피온 감독이 황금종려상을 받은 이후 24년 만에 여성 황금종려상 수상자가 나올지 관심이다.

경쟁부문 이외에 한국영화로는 '불한당:나쁜 놈들의 세상'(변성현 감독)과 '악녀'(정병길 감독)가 대중성 있는 영화를 상영하는 비경쟁 부문 미드나이트 스크리닝에 초청을 받았다. 지난해 비경쟁 부문에는 '곡성'(비경쟁) 과 '부산행'(미드나이트 스크리닝)이 초청됐다.

'악녀'에 출연한 김옥빈과 성준, 김서형은 21일 공식상영 때 레드카펫 위에 설 예정이다.

제70회 칸 영화제 심사위원 박찬욱
제70회 칸 영화제 심사위원 박찬욱(칸<프랑스> AP=연합뉴스) 17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0회 칸 영화제의 개막식에서 심사위원으로 참석한 박찬욱 감독이 무대 위로 오르고 있다.

hisunn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18 10: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