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탄핵론' 위기 불구 트럼프, 文대통령 특사단과 15분 접견

백악관 오벌오피스서 펜스-쿠슈너-맥매스터 최측근 3인 배석
한미공조 북핵해법 강조하며 '사드'는 한국측 입장 배려


백악관 오벌오피스서 펜스-쿠슈너-맥매스터 최측근 3인 배석
한미공조 북핵해법 강조하며 '사드'는 한국측 입장 배려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러시아 스캔들'로 최대 정치적 위기를 맞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오후 백악관에서 홍석현 한반도포럼 이사장 등 문재인 대통령의 대미 특사단을 전격으로 면담했다.

특사단 일행이 덜레스 국제공항을 통해 이날 오전 미국에 들어온 지 5시간여 만이다.

시간은 오후 3시50분부터 15분가량, 장소는 대통령 집무실인 웨스트윙의 오벌오피스에서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허버트 맥매스터 국가안보보좌관, 트럼프 대통령의 사위인 재러드 쿠슈너 등 트럼프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 3인이 배석했다.

워싱턴 외교가에서는 러시아의 미 대선개입 수사중단 외압 의혹으로 위기에 처한 트럼프 대통령이 홍 이사장 등 대미특사과 과연 면담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 게 사실이었지만 접견 형식과 내용은 기대 이상이었다는 평가가 나왔다.

"트럼프 스캔들, 워터게이트급"
"트럼프 스캔들, 워터게이트급"(워싱턴DC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에게 러시아 스캔들 관련 수사를 중단하라고 요구했다는, 코미의 메모가 언론에 보도되면서 파장이 커지고 있다.
공화당 중진인 존 매케인(애리조나) 상원 군사위원장은 16일(현지시간) 관련 보도 이후 트럼프 정권을 둘러싼 스캔들이 '워터게이트급'이 됐다고 표현했다. 워터게이트는 1972년 리처드 닉슨 전 대통령이 재선을 위해 민주당 선거운동 본부에 도청장치를 설치한 사건으로, 이후 의혹이 확산하며 결국 닉슨의 불명예 퇴진으로 이어졌다. 사진은 트럼프가 이날 백악관 집무실에서 얘기하는 모습.
bulls@yna.co.kr

트럼프 대통령은 15분간의 접견에서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문 대통령과 긴밀히 협력하고 결과를 만들어내겠다고 밝히는 등 한미 공조를 강조했다.

현재는 북한에 대한 압박과 제재 단계에 있지만, 특정한 조건이 되면 적극적 관여로 한반도 평화 정착의 조성에 나서겠다는 의사도 밝혔다.

중국의 반발로 민감한 현안인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문제에 대해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특별히 언급하지 않았지만, 맥매스터 보좌관이 한국의 국회 절차 논의 필요성에 이해를 표시함으로써 배려했다는 평가가 나왔다.

홍 특사는 특파원들과 만나 "한국의 대통령 특사가 오벌오피스에서 미 대통령을 직접 만난 것은 처음인 것 같다"며 백악관이 이번 접견에 상당한 무게를 두었음을 강조했다.

덜레스 국제공항 도착한 홍석현
덜레스 국제공항 도착한 홍석현(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홍석현 미국 특사가 17일(현지시간) 미국 버지니아주 덜레스국제공항 입국장을 빠져나오고 있다. 2017.5.18
photo@yna.co.kr

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18 07: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