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 원내대표는 '禹씨천하'…우윤근·우상호 이어 우원식

송고시간2017-05-16 17:31

"집안 경사"…바통 넘기는 우상호 "집안 명예 빛내주길" 덕담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기자 = "우(禹)씨들이 다 해먹냐"

더불어민주당의 16일 의원총회에서 우원식 신임 원내대표가 선출된 직후 우 원내대표에게 원내 지휘봉을 넘겨주고 의총장 밖으로 나오던 우상호 전 원내대표에게 몇몇 의원이 이처럼 농담을 던지자 폭소가 터져나왔다. 이에 우 전 원내대표는 "우씨 성이 원래 (열성이 아니라) 우성이다"라는 농담으로 받아쳤다.

3선을 지낸 우윤근 국회사무총장과 우상호 전 원내대표, 우원식 원내대표까지 민주당 '우씨 3인방'이 모두 원내대표직에 차례로 당선된 것을 두고 오간 말이다. 현재 민주당의 현역 의원은 우상호 전 원내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 등 2명이다. 우씨는 '단양 우씨' 한 본이라서 넓게 보면 같은 집안이라고 한다.

'우씨 3인방' 가운데 가장 맏형인 우 총장이 2014년 가을 박영선 전 원내대표 후임으로 보궐로 치러진 경선으로 제일 먼저 원내대표에 올랐고 이종걸 원내대표 체제를 거쳐 우상호 전 원내대표가 지난해 5월 선출됐다.

당시 우상호 전 원내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가 맞붙어 '우-우' 대결을 연출한 가운데 1차에서 우원식 원내대표가 40표, 우상호 전 원내대표가 30표를 각각 얻었으나, 결선투표에서 전세가 역전돼 우상호 전 원대표가 7표 차이로 승자가 됐다.

나이순으로 보면 막내인 우상호 전 원내대표가 우원식 원내대표보다 먼저 당선됐고, 이번에 우원식 원내대표가 마지막 테이프를 끊은 것이다. 두 사람은 이날 오후 3시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인수인계 작업도 마쳤다.

우상호 전 원내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지난해에는 우씨끼리 붙어서 좀 그랬는데 이어서 우원식 원내대표가 당선돼 마음의 빚을 갚는 것 같다"며 "집권여당의 첫 원내대표로서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이끌 적임자로서 잘 해줘서 집안의 명예를 빛내주셨으면 좋겠다"고 덕담을 건넸다.

그는 "얼마전 우씨 종친회에서 우원식 원내대표가 출마 소식을 알리자 박수를 치며 좋아했는데 잔치 분위기가 됐을 것"이라고도 했다.

민주 원내대표는 '禹씨천하'…우윤근·우상호 이어 우원식 - 2

민주 원내대표는 '禹씨천하'…우윤근·우상호 이어 우원식 - 1

hanks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