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고대 철기문화 재현 울산쇠부리 축제 폐막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울산의 고대 철기문화를 재현한 '제13회 울산쇠부리축제'가 14일 폐막했다.

철기 문화 재현…제13회 울산쇠부리축제
철기 문화 재현…제13회 울산쇠부리축제(울산=연합뉴스) 14일 울산시 북구청 광장에서 열린 '제13회 울산쇠부리축제'에서 고대 제철로 복원 실험이 진행되고 있다. 2017.5.14 [울산시 북구 제공=연합뉴스]
yongtae@yna.co.kr

행사를 주최한 울산시 북구는 지난 12일부터 사흘간 열린 이번 축제에 총 17만5천여명이 다녀갔다고 밝혔다.

'두드림! DO! DREAM!'이라는 슬로건으로 북구청 광장 일원에서 펼쳐진 올해 행사에서는 지난해에 이어 쇠부리 원형로 복원 실험이 진행됐다.

고대 방식의 제철로인 원형로를 축조해 철광석과 숯을 넣어 쇠를 생산하는 전 과정을 관람객들에게 선보이며 큰 호응을 얻었다.

철을 두드리고 담금질하는 과정을 체험할 수 있는 '두두리 마을'과 전국 유명 대장간 장인들의 시연 모습도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박천동 북구청장은 "해를 거듭할수록 축제의 콘텐츠가 탄탄해 지고 있다"며 "쇠부리를 울산의 대표 문화 자산으로 키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yongt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14 19: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