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韓창작뮤지컬 '빨래' 내달 베이징 공연…"中 분위기 달라져"

중국에서 공연되는 한국 창작 뮤지컬 '빨래' 포스터 [사진제공=씨에이치수박]
중국에서 공연되는 한국 창작 뮤지컬 '빨래' 포스터 [사진제공=씨에이치수박]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한국 창작 뮤지컬의 대표격인 '빨래'가 다음 달 중국 베이징에서 공연된다.

'빨래' 제작사인 씨에이치수박의 최세연 대표는 14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빨래'가 6월 23일~7월 9일 베이징 다윈극장에서의 공연을 확정 지었다"고 말했다.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한반도 배치 결정과 관련한 중국의 '보복'성 한한령(限韓令)이 문화예술계 전반으로 확산했던 가운데 이번 공연 성사로 중국 측의 달라진 분위기를 기대하는 시각도 커지고 있다.

최근 피아니스트 백건우, 소프라노 조수미, 국립발레단 수석무용수 김지영 공연 등이 한한령 여파로 줄줄이 취소된 바 있다.

최 대표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확실히 중국 분위기가 달려졌다"며 "사드 문제로 한국 콘텐츠라는 걸 부각 안 시키는 방향으로 이야기됐었지만 최근 '서울'이 배경이라는 점 등을 그대로 노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빨래'는 2003년 추민주 연출의 한국예술종합학교 졸업작품으로 시작한 작품으로, 서울 달동네를 배경으로 강원도에서 상경한 서점 직원 나영과 몽골 출신 이주노동자 솔롱고를 비롯한 이웃들의 애환 어린 서울살이와 그 속에서 피어나는 사랑을 그린다.

이번 중국 공연은 현지 배우와 중국어로 제작된 라이선스 버전이다.

이번 '빨래' 재공연으로 다른 한국 콘텐츠의 중국 공연 성사 가능성도 커지고 있지만, '빨래'가 중국어 라이선스 버전인 만큼 본격적인 아티스트 교류 등은 좀 더 시간이 걸릴 수도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sj997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14 18: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