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마크롱 佛 대통령 공식취임…"프랑스는 쇠퇴하지 않는다"(종합)

佛역대 최연소 국가수반…취임식 후 개선문 무명용사의 묘 헌화
올랑드와 1시간 인수인계…15일 총리 지명 후 訪獨, 메르켈과 회담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에마뉘엘 마크롱(39)이 프랑스 대통령으로 공식 취임했다.

마크롱은 14일 오전 10시(현지시간) 프랑스 대통령 관저인 파리 엘리제궁에서 취임식을 하고 프랑스 제5공화국의 여덟 번째 대통령에 취임했다.

마크롱은 자신을 경제보좌관과 경제장관으로 발탁해 대통령 당선의 발판을 마련해준 전임자 프랑수아 올랑드 대통령의 영접을 받은 뒤 집무실에서 비공개로 프랑스의 핵무기 작동코드를 전달받으면서 대통령직을 공식 인계받았다.

프랑스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으로 유럽연합(EU) 탈퇴가 결정된 영국을 제외하고 유럽연합 국가 중 유일한 핵무기 보유국이다.

전·현직 대통령의 비공개 회담은 10여 분 남짓 진행되는 것이 보통이지만, 이날은 1시간가량 이어졌다. 이는 올랑드의 보좌관과 각료를 지낸 마크롱과 올랑드의 돈독한 관계를 보여준다.

마크롱은 올해 만 서른아홉살로 프랑스 현대 정치사에 있어 최연소 국가수반에 올랐다.

엘리제궁 앞뜰까지 나와 떠나는 올랑드 전 대통령을 배웅한 마크롱은 취임하는 프랑스 대통령에게 관례로 수여되는 레지옹도뇌르 대십자 훈장을 받은 뒤 곧 엘리제궁에서 취임 연설을 했다.

떠나는 올랑드와 배웅하는 마크롱
떠나는 올랑드와 배웅하는 마크롱[EPA=연합뉴스]

그는 이번 선거에서 프랑인 국민이 희망을 택하고 변화의 의지를 보여줬다면서 "세계의 도전에 응전하기 위해 프랑스는 모든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세계와 유럽은 그 어느 때보다 지금 더 강력한 프랑스를 필요로 한다"면서 "프랑스의 힘은 쇠퇴하지 않는다. 세계의 자유, 인권, 평화를 지키도록 눈을 부릅뜨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마크롱은 "유럽연합(EU)은 나의 임기 중에 다시 새로워지고 재탄생할 것"이라며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로 전환점을 맞은 유럽연합을 개혁하겠다는 의지도 재차 드러냈다.

이어 그는 파리 샹젤리제 거리의 개선문에 들러 무명용사의 묘에 헌화하고, 파리시청을 방문해 안 이달고 시장과 면담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취임 다음 날인 15일에 총리를 지명할 예정이다. 하마평이 무성하지만, 아직 누구를 총리로 지명할지 확정적인 보도는 나오지 않고 있다.

마크롱은 총리지명 후 곧바로 독일을 방문해 앙겔라 메르켈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다. 역대 프랑스 대통령들은 취임 직후 유럽연합(EU)의 핵심 파트너인 독일 정상과 가장 먼저 정상회담을 열어왔다.

16일에는 내각 인선을 발표할 예정이다.

앞서 마크롱은 프랑스 재무부와 국제통화기금(IMF) 등에서 근무했던 알렉시스 콜러(44)를 비서실장에 임명하고 베테랑 외교관인 필립 에티엔(61)을 외교수석보좌관에, 대선 캠프에서 홍보담당을 지낸 이스마엘 에믈리앙(30)을 홍보특보로 임명하는 등 비서진도 꾸렸다.

선출직 공직 경험이 전무한 30대의 젊은 프랑스 대통령이 당면한 난제들은 그야말로 첩첩산중이다.

10%에 달하는 높은 실업률, 저성장, 점증하는 이슬람 극단주의의 테러 위협, 세계화와 유럽연합의 통합 과정에서 소외된 노동자들의 좌절과 그에 따른 포퓰리즘과 고립주의의 득세, 대선과정에서 깊어진 분열상, 강한 유럽연합 건설 등 하나같이 해법을 찾기 쉽지 않은 과제들이다.

당장 내달 11일과 18일 두 차례 치러지는 총선에서 자신이 1년 전 창당한 중도신당 '레퓌블리크 앙마르슈'(전진하는 공화국) 가 최대한 많은 의석을 확보해야 하는 과제도 안고 있다.

신당은 과반의석 획득이 목표라고 공언하고 있지만, 과반까지는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yonglae@yna.co.kr

개선문 주위에 모인 시민들에게 인사하는 마크롱 대통령
개선문 주위에 모인 시민들에게 인사하는 마크롱 대통령 [AP=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14 21: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