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용산 화상경마 도박장 추방 대책위 "경마장 폐쇄해달라" 요구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여학교 인근의 마권 장외발매소(화상경마장)를 폐쇄해달라고 장기 투쟁 중인 서울 용산구 주민과 인근 학교 관계자들이 새 정부에 경마장 폐쇄를 촉구했다.

용산 화상경마도박장 추방대책위원회는 14일 오전 해당 도박장 인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 시절 '화상도박경마장이 교육환경을 침해하고 학생 안전을 위협한다'고 밝힌 바 있으니, 하루빨리 폐쇄 조처를 내리라"고 밝혔다.

대책위는 "현행법은 화상경마장이 들어설 수 없는 범위를 교육환경보호구역 200m 내로 정하고 있지만, 도박장의 유해 범위는 그보다 훨씬 크다"고 지적했다. 대책위에 따르면 용산 화상경마장은 성심여중고등학교와 220m가량 떨어져 있다.

이들은 "문 대통령은 선거공약집에 '교육환경보호구역 내 화상경마 등 도박시설 진입 금지"를 후보 중 유일하게 담았다"면서 "다만, 200m만 벗어나면 문제가 없다는 식인 한국마사회를 어떻게 규제할지가 없었으니 이를 밝혀달라"고 요구했다.

아울러 같은 문제를 겪고 있는 대전 서구 월평동 화상경마장 문제도 해결해달라고 촉구했다.

이날 용산 화상도박장 반대운동 1천474일째이자 노숙농성 1천209일째인 대책위는 "내달 9일이면 반대운동을 시작한 지 1천500일이 된다"면서 대규모 집회를 개최하는 한편 관련 자료와 주민들의 편지를 청와대에 전달하겠다고 예고했다.

용산화상경마장 반대 시위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용산화상경마장 반대 시위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h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14 17: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