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의당 "文대통령, 균형있는 靑수석인사로 협치 의지"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갑을오토텍' 사측 변호인 전력 우려"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정의당은 14일 문재인 대통령이 전병헌 정무수석, 하승창 사회혁신수석, 김수현 사회수석을 임명한 데 대해 "각각의 책무에 맞도록 적절하게 안배한 것으로 이해한다"고 긍정적인 평가를 했다.

추혜선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계파색을 최대한 배제하고 균형 있는 인사를 통해 국회를 비롯한 정치권, 시민사회 등과 최대한 협치를 이루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받아들일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다만 추 대변인은 박형철 신임 반부패비서관의 변호사 시절 이력과 관련, "노조파괴 등 부당노동행위의 총아인 갑을오토텍 사태에서 사측의 변호인을 맡은 전력으로 인해 노동계와 국민이 큰 우려를 갖고 있다"고 지적했다.

추 대변인은 "일부 인사에 대해 평가가 엇갈리는 측면이 있다는 점을 감안해 겸허하고 낮은 자세로 국민과 소통하길 당부한다"면서 "이제 시급한 국정 안정을 위해 합리적인 내각 인선이 되도록 노력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의당 "文대통령, 균형있는 靑수석인사로 협치 의지" - 1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14 17: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