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대남기구 "南 보수패당 영영 매장해버려야"

정우택, "바른정당 탈당파 복당·친박 징계해제 승인"
정우택, "바른정당 탈당파 복당·친박 징계해제 승인"(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자유한국당 정우택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운데)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바른정당에서 탈당해 입당을 희망한 의원 13명의 복당 승인과 친박(친박근혜)계 핵심 인사들의 징계해제를 최종 결정했다고 밝히고 있다. 2017.5.12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지성림 기자 = 북한은 대남기구를 내세워 자유한국당에서 최근 바른정당 탈당파를 복당시킨 것 등을 비난하며 "보수패당을 영영 매장해버려야 한다"고 선동했다.

북한 민족화해협의회(민화협)는 지난 13일 발표한 대변인 담화에서 "괴뢰 보수패당이 준엄한 심판을 받고 역사의 시궁창에 빠져 허우적거리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4일 전했다.

민화협 대변인은 "지금까지 보수패당이 권력의 자리에 똬리를 틀고 앉아 한 짓이란 남조선을 중세기적인 파쇼 암흑천지로, 민생과 민권의 폐허로 전락시키고 북침전쟁 광기를 부리며 동족대결을 극대화한 것뿐"이라고 비난했다. 특히 보수세력을 '역사의 패잔병'이라고 지칭하며 "뻔뻔스럽게도 다시 고개를 쳐들고 '새로운 보수 개척'이니, '대동단결'이니 하고 떠들어대며 박근혜 잔당들까지 다 긁어모아 파멸의 나락에서 헤어나보려고 날뛰고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 민화협은 자유한국당이 지난 12일 바른정당에 몸담았다가 다시 탈당한 의원들에 대한 복당을 결정한 사실을 거론하며 "이것은 남조선 촛불 민심에 대한 우롱이고 도전이며 박근혜의 암흑시대를 되살려보려는 보수패당의 비열한 망동"이라고 맹비난했다.

그러면서 "나라와 민족을 위해서도 그렇고, 남조선 사회의 건전한 발전과 장래를 위해서도 보수패당은 이미 처박힌 무덤 구덩이에서 다시 기어 나올 생각을 하지 말고 그대로 썩어 문드러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역사의 수레바퀴는 돌려세울 수 없다'는 제목의 개인 필명의 논평에서도 "다 망한 저들의 신세도 모르고 정국을 또다시 어지럽히는 보수패당을 그대로 두고서는 남조선 인민들이 언제 가도 자신들의 지향과 염원을 실현할 수 없다"고 역설했다.

이어 "보수 패거리들이 득세하면 남조선 인민들이 불행과 고통을 면할 수 없다"며 "남조선 인민들은 역적무리가 다시는 고개를 쳐들지 못하게 철저히 짓뭉개버려야 할 것"이라고 선동했다.

앞서 북한은 한국의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각종 대남기구와 매체를 내세워 보수 정당과 보수 후보 등을 비난하며 대선 개입을 시도했다.

yooni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14 16: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