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바른정당, 대선 이후에도 당원가입·후원 문의 증가세

대선전후 일평균 900명 수준 온라인 당원 가입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바른정당이 대선 패배로 소수정당의 고행길에 접어들었지만, '신(新)보수 살리기'에 힘을 싣는 당원 가입과 후원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14일 바른정당에 따르면 지난 2일부터 12일까지 온라인으로 가입한 당원 수는 총 8천991명이다. 하루 평균 900명 가까이가 당원 가입을 신청한 셈이다.

대선 투표 당일(10일)만 놓고 보면 총 778명이 가입했고, 특히 서울(268명)과 경기(203명) 등 수도권 지역에 집중됐다. 이후 11∼12일 이틀 동안에도 모두 416명이 가입했다.

지난 2일 일부 소속 의원들의 집단탈당 사태로 하루 최대 2천 명 이상의 당원 가입 신청이 쇄도했던 만큼은 아니지만, 탈당사태 이전 온라인 당원 가입이 하루 평균 10명 안팎에 불과했던 것과 비교하면 의미있는 변화가 이어지고 있는 셈이다.

또 대선일을 전후로 가입한 당원들의 경우 매달 1만원 이상의 당비를 내겠다는 의사를 밝히는 이들도 상당수로, 여타 정당에 비해 충성도와 순도가 높은 편이라고 당 관계자는 전했다.

이 관계자는 "적게는 몇천 원에서 많게는 몇만 원대에 이르는 소액 당비이지만, 일단 책임당원 기준 기본 납부액인 1천원을 내는 사람은 거의 없다"며 "최근 새로 가입하는 분들을 보면 희망 당비 액수가 확실히 높은 편"이라고 설명했다.

바른정당, 대선 이후에도 당원가입·후원 문의 증가세 - 1

아울러 대선이 끝나면서 후보자 후원회가 종료했음에도 지난 며칠간 후원회 계좌로 수십 건의 '후원금'이 들어와 이를 반환하느라 애를 먹었다며 '즐거운 비명'을 지르기도 했다. 현행 공직선거법상 정당은 별도의 후원회를 둘 수 없다.

한 당직자는 "선거가 끝났으니 정당을 후원하고 싶다는 분들이 많았다"면서 "이분들의 경우 당에서 직접 은행에 문의해 연락처를 수소문한 뒤 당원가입 후 당비 처리 또는 반환 등의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이런 사례가 너무 많아서 중앙선거관리위에 국고 귀속 가능 여부를 문의할 정도였다"고 전했다.

김세연 사무총장은 이같은 흐름과 관련해 "대선을 전후로 새롭게 당에 들어오신 분들은 보면 더욱 선명한 목적의식을 가지고 입당하신 분들"이라며 "과거 보수정당이 주로 조직동원 체제였다면 바른정당은 시민의 자발적 참여에 기초해서 스스로 만들어가는 정당의 모습으로 새롭게 태어나고 있다는 방증"이라고 자평했다.

김 총장은 이어 지지층의 기대에 부응하고 내년 지방선거까지 꾸준한 당세 확장을 위해 다각도로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대선 이전부터 진행해온 '국회의원 좀 만납시다' 제하 민원상담의 날(매주 수요일)도 계속해서 운영하는 한편, 많게는 월 1∼2회 정도로 소속 국회의원과 원외당협위원장, 당직자들이 당원들과 직접 소통의 기회를 마련하는 다양한 온·오프라인 만남의 자리도 기획 중이라는 설명이다.

바른정당, 대선 이후에도 당원가입·후원 문의 증가세 - 2

minar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14 16: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