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수현 "국민·청년이 희망 가질 수 있는 정책 발굴"

송고시간2017-05-14 15:53

"한국사회, 저성장기로 들어가는 진통 겪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노효동 강병철 기자 = 김수현 신임 청와대 사회수석은 14일 "저는 경제수석, 일자리수석과 함께 국민·청년이 희망을 가질 수 있는 정책을 발굴하고 기획하고 조율하는 데 혼신의 힘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 수석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진행된 신임 수석 인사발표 후 인사말을 통해 "저희가 선거 과정에서 촛불민심에서 확인했듯 진정 국민이 기대하고 원하는 것은 어떻게 하면 내 삶이 나아지느냐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노무현 정부에서 비서관을 지낸 김 수석은 "10년 만에 청와대에 다시 왔다"면서 "노무현 정부 내내 경제가 어렵다 했고 여러 논란이 있었다. 그 뒤로 10년 역시 쉬운 시대는 아니었다"고 말했다.

김 수석은 이어 "이것이 단순히 한 정부가 잘하고 잘못하고 떠나서 이미 한국경제, 한국사회가 어떤 변곡점을 힘들게 지나가고 있다. 쉽게 말해 고도성장의 끝에서 이른바 저성장기로 들어가는 진통을 겪고 있다"고 평가했다.

solec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