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kt 이대형, 13년 연속 두 자릿수 도루…역대 5번째

역대 세 번째 통산 500도루에도 '-8'
kt wiz 이대형. [연합뉴스 자료사진]
kt wiz 이대형.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kt wiz 외야수 이대형(34)이 KBO리그 역대 5번째로 13년 연속 두 자릿수 도루를 달성했다.

이대형은 14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홈경기에 1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 kt가 2-0으로 앞선 3회말 선두타자로 나와 3루수 실책으로 출루했다.

이어 조니 모넬 타석에서 2루를 훔쳤다. 이대형의 올 시즌 10번째 도루 성공이다.

이로써 이대형은 LG 트윈스 소속이던 2005년 37개의 도루를 시작으로 13년 연속 두 자릿수 도루를 기록했다.

KBO리그 기록은 전준호의 18시즌(1991∼2008년) 연속이다.

정수근(1995∼2008년)과 박용택(2002∼2015년)이 14시즌 연속, 이순철(1985∼1997년)이 13시즌 연속 두 자릿수 도루를 해냈다.

통산 492개의 도루에 성공한 이대형은 500도루에도 이제 8개만 남겨뒀다.

KBO리그에서 통산 500도루 고지를 밟은 선수는 전준호(550개)와 이종범(510개), 둘 뿐이다.

hosu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14 15: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