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장수정, 일본 후쿠오카 챌린저 테니스대회 준우승

장수정의 경기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장수정의 경기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장수정(139위·사랑모아병원)이 국제테니스연맹(ITF) 후쿠오카 인터내셔널(총상금 6만 달러)을 준우승으로 마쳤다.

장수정은 14일 일본 후쿠오카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단식 결승에서 마그달레나 리바리코바(242위·슬로바키아)에게 0-2(2-6 3-6)로 졌다.

지난해 4월 ITF 가시와 오픈(총상금 2만5천 달러) 이후 1년 1개월 만에 서키트 대회 단식 정상을 노린 장수정은 2013년 세계 랭킹 31위까지 올랐던 강호 리바리코바의 벽을 넘지 못했다.

장수정은 4월 가시와 오픈에 이어 올해 두 번째 서키트 대회 단식 결승에 올랐으나 두 번 모두 준우승으로 대회를 마쳤다.

랭킹 포인트 48점을 얻은 장수정은 125위 안팎으로 순위가 올라갈 전망이다. 장수정은 현재 139위가 역대 개인 최고 순위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14 14: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