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대일로 잔칫날에 北미사일 발사…중국 '강력 비난'(종합)

항저우 G20 이어 일대일로 개막일에 北 미사일 도발
中외교부 "안보리결의 역행 北발사활동에 반대…관련국 자제해야"
북한 김정은과 미사일 발사 (PG)
북한 김정은과 미사일 발사 (PG)[제작 최자윤]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이 14일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강력히 비난하면서 자제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는 중국이 대내외 국력 과시를 위해 심혈을 기울여 마련한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국제협력 정상포럼 개막식 날에 북한이 탄도 미사일 도발을 하자 강한 불쾌감을 내비친 것으로 보인다.

외신들에 따르면 중국 외교부는 이날 북한 미사일 발사와 관련한 성명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 기술에 관한 명확한 규정이 있다"면서 "중국은 유엔 안보리 결의에 역행하는 북한의 유관 발사 활동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중국 외교부는 "현재 한반도 상황은 복잡하고 민감하며 모든 관련국은 자제하고 지역 긴장을 더 악화하는 행동을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앞서 관영 신화통신은 이날 연합뉴스를 인용해 북한이 탄도 미사일로 추정되는 물체를 발사했다고 긴급 기사로 타전했다.

일대일로 정상포럼 개막 관련 보도를 쏟아내던 중국 관영 CCTV도 이날 뉴스에서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 소식을 전했다.

관찰자망(觀察者網)은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처음으로 북한이 탄도 미사일 도발을 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이 매체는 북·미, 남북 대화 가능성이 제기되는 가운데 북한이 탄도 미사일 발사로 담판의 주도권을 잡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고 언급했다.

텅쉰(騰迅·텐센트)은 2016년부터 북한의 탄도 미사일 도발 사례를 자세히 전했으며, 신랑(新浪·시나)과 봉황망 등도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를 신속하게 보도했다.

한 소식통은 "중국이 올해 가장 역점을 기울인 행사가 일대일로 정상포럼인데 개막식 날 북한이 탄도 미사일을 쏘면서 잔칫집에 찬물을 끼얹은 격이 됐다"면서 "매번 중요한 순간마다 도발하는 북한 때문에 기분이 많이 상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이 결정적인 순간에 중국의 발목을 잡은 것은 이번만이 아니다.

북한은 지난해 9월 항저우 G20 정상회의가 한창일 때도 탄도 미사일 발사를 감행해 중국의 강력한 불만을 샀다.

당시 중국 외교부는 "자체적인 채널(경로)을 통해 유관국에 우리 입장을 표명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14 14: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